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프로농구] '헤인즈 복귀' 오리온, 전자랜드에 78-76 신승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17-01-12 21:30 송고
12일 오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2016-2017 KCC 프로농구 고양 오리온 오리온스와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경기에서 오리온 헤인즈가 슛을 하고 있다. 2017.1.1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애런 헤인즈가 복귀한 고양 오리온이 인천 전자랜드에게 승리, 2연승을 기록했다.

오리온은 12일 고양체육관에서 열린 전자랜드와의 2016-17 KCC 프로농구 경기에서 78-76으로 진땀 승을 거뒀다.

2연승을 이어간 오리온은 20승 9패로 3위를 유지했다. 또한 2위 안양 KGC(21승 8패)와의 격차를 1경기로 좁혔다. 전자랜드는 14승 15패가 되면서 울산 모비스와 공동 5위가 됐다.

오리온의 김동욱은 18득점으로 팀 내 최다 득점을 올렸다. 장재석은 17득점, 오데리언 바셋은 11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날 부상에서 복귀한 헤인즈는 5득점 7리바운드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는 헤인즈의 복귀전이었다. 헤인즈는 지난해 12월 4일 열린 안양 KGC와의 경기에서 왼쪽 발목 부상을 당한 뒤 오랜 시간 재활에 전념했다. 평균 득점 29.3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는 헤인즈의 복귀는 오리온에 큰 힘이었다.

하지만 오리온은 경기 시작 4분 만에 다시 부상에 울었다. 팀의 '주축' 이승현이 리바운드를 위해 점프했다가 착지하는 과정에서 왼쪽 발목 부상을 당했다.

전자랜드의 두 외국인 선수 커스버트 빅터와 아이반 아스카는 이승현이 빠진 오리온의 골밑을 집중적으로 공략했다. 이에 오리온은 장재석, 김동욱, 오데리언 바셋 등이 골고루 득점을 하면서 맞섰다. 3쿼터가 끝날 때 오리온이 63-57로 앞섰지만 경기 내용은 팽팽했다.

4쿼터 들어서도 두 팀은 서로 공격을 주고받으면서 접전을 펼쳤다. 전자랜드가 1분 11초를 남겨두고 정영삼의 3점슛으로 76-75, 역전에 성공했다. 그러나 오리온에는 헤인즈가 있었다. 헤인즈는 57초를 남겨두고 점프 슛으로 다시 승부를 뒤집었다. 이어 경기 막판 허일영이 자유투 한 개를 성공, 승리의 마침표를 찍었다.

같은 시간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전주 KCC와 서울 삼성의 경기에서는 삼성이 80-78로 웃었다. 삼성은 22승 7패로 선두를 지켰다. KCC는 10승 19패로 8위에 머물렀다.

삼성의 두 외국인 선수가 승리의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마이클 크레익은 20득점 9리바운드를 기록했고 리카르도 라틀리프는 더블더블(15득점 10리바운드)을 달성했다.  




dyk0609@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