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프로배구] '해결사' 이재영 "즐겁다, 행복하다, 경기가 기다려진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01-12 20:00 송고
흥국생명 레프트 이재영이 1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News1

"너무 행복하다."

2016-17시즌 V리그 여자부는 흥국생명의 레프트 이재영(21)의 전성시대다. 공수에 걸쳐 압도적인 실력으로 팀의 단독 선수를 이끌고 있다.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3-1(22-25 25-18 25-23 25-23)로 이겼다.

13승5패(승점 38)가 된 흥국생명은 2위 IBK기업은행(승점 33)과의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굳건히 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좌우 쌍포의 활약이 빛났다. 이재영이 23득점, 공격성공률 46.51%를 기록했고, 러브도 22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재영은 특히 3~4세트 결정적인 클러치 상황에서 득점을 뽑아내며 해결사 본능을 과시했다. 이재영은 "세터 송화 언니한테 '공을 달라'고 계속 소리 쳤던 것 같다. 자신 있었다"고 미소 지었다.

그는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순간순간 포인트 내는 게 짜릿했다"면서 "경기하면서 즐기자는 마음이 컸다. 부담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이재영에 대해 "에이스 기질을 갖춘 선수"라고 칭찬했다. 그는 "그런 말을 들으니 너무 기분이 좋다. 요새는 배구를 하는 게 너무 기다려진다. 두렵지 않고 빨리 경기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리우 올림픽 등 국제 대회 경험을 통해 이재영은 부쩍 성장한 모습이다. 공수에 걸쳐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이재영은 "나에 대한 확신이 있다. 점수를 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덕분에 승부처에서도 불안하거나 부담이 없다"고 힘줘 말했다.


alexe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대비리' 최순실 징역 3년…"정유라도 공범"
'국정농단' 첫 유죄 판결…최경희·남궁곤 등 피고인 9명 전원 유죄
딸 정유라씨(21)에게 이화여대 입시·학사과정에서 부정한 특혜를 주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
김현미 장관 "부동산 투기세력 철···
중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정책에서 투기세력을 철저하게 배제할 것…
국정위 "올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