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프로배구] '해결사' 이재영 "즐겁다, 행복하다, 경기가 기다려진다"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01-12 20:00 송고
흥국생명 레프트 이재영이 12일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득점을 올리고 환호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 News1

"너무 행복하다."

2016-17시즌 V리그 여자부는 흥국생명의 레프트 이재영(21)의 전성시대다. 공수에 걸쳐 압도적인 실력으로 팀의 단독 선수를 이끌고 있다.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3-1(22-25 25-18 25-23 25-23)로 이겼다.

13승5패(승점 38)가 된 흥국생명은 2위 IBK기업은행(승점 33)과의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굳건히 했다.

이날 흥국생명은 좌우 쌍포의 활약이 빛났다. 이재영이 23득점, 공격성공률 46.51%를 기록했고, 러브도 22점으로 힘을 보탰다.

이재영은 특히 3~4세트 결정적인 클러치 상황에서 득점을 뽑아내며 해결사 본능을 과시했다. 이재영은 "세터 송화 언니한테 '공을 달라'고 계속 소리 쳤던 것 같다. 자신 있었다"고 미소 지었다.

그는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었지만 순간순간 포인트 내는 게 짜릿했다"면서 "경기하면서 즐기자는 마음이 컸다. 부담은 없었다"고 자신있게 말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이재영에 대해 "에이스 기질을 갖춘 선수"라고 칭찬했다. 그는 "그런 말을 들으니 너무 기분이 좋다. 요새는 배구를 하는 게 너무 기다려진다. 두렵지 않고 빨리 경기를 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리우 올림픽 등 국제 대회 경험을 통해 이재영은 부쩍 성장한 모습이다. 공수에 걸쳐 한층 업그레이드 됐다. 이재영은 "나에 대한 확신이 있다. 점수를 낼 수 있다는 믿음이 있다. 덕분에 승부처에서도 불안하거나 부담이 없다"고 힘줘 말했다.


alexei@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