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국회 측 "재택근무?… 靑관저 '집무실' 법적근거 밝혀라"

朴측 세월호 답변서 소명부족해 구체적 석명도 요구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17-01-12 19:26 송고
박한철 헌법재판소장이 12일 서울 종로구 재동 헌법재판소 대심판정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사건 4차 변론기일 재판을 주재하고 있다. 2017.1.12/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국회 소추위원단 측 대리인단이 박근혜 대통령에게 어떤 법적 근거로 관저에서 '재택 근무'를 한 것인지, 관저에 있는 서재를 '대통령 집무실'로 호칭한 법적 근거가 있는지 등을 밝히라고 요구했다.

대리인단은 "공관(관저)이 제공되는 국회의장과 대법원장, 헌법재판소장, 국무총리 등이 출근하지 않고 관저에 머물면서 업무를 보는 것이 과연 가능하겠느냐"며 12일 오전 헌법재판소에 준비서면을 제출했다.

대리인단은 "대통령 관저가 청와대 경내에 위치해 본관과 가깝다거나 대상이 대통령이라 경호상의 필요가 있다고 하여 달리 볼 이유는 없을 것"이라며 "근무시간 중에 관저에 머무는 것은 법적 근거를 갖출 때에만 가능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은 이달 10일 '세월호 7시간'에 관한 재판부의 석명 요구에 답하며 박 대통령이 참사 당일 청와대 관저 '집무실'에서 근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것이 통상 헌법학자들의 견해라고 주장했지만, 그 헌법학자들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국회 측 대리인단은 또 박 대통령이 밝힌 '세월호 7시간'에 관한 소명이 부족하고 의문이 드는 부분이 많다며 석명을 요구했다. 국회 측 대리인단이 석명을 요구한 것은 시간대 별로 총 23개다.

주요 석명 요구사항은 △박 대통령이 관저 '집무실'에 들어간 시각부터 세월호사고를 처음 인지한 오전 10시까지의 행적 △오전 10시15분 YTN보도 시청 여부 △박 대통령의 점심식사 시각 △오후 1시부터 3시까지의 행적 등이다.

헌재 재판부도 답변서에서 부족한 부분을 구체적으로 짚어가며 보완할 것을 박 대통령 측 대리인단에게 요구한 바 있다.


ickim@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투숙자 이름 호수 줄줄…'여기어때' 줄소송 가나
91만명 '민감정보' 유출, 징벌적 손배 첫 적용 제재수위 관심 더해…피해 고객들 법적대응 주목
숙박 O2O업체 '여기어때'를 이용한 투숙객의 이동전화 번호, 이름, 객실명, 입·퇴실 가능시간까지 총…
코스피 최고치 넘어 2350까지 '장···
중톱
코스피가 6년 만에 2200선을 돌파한 26일, 전문가들은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
한미 "가능한 한 빨리 사드 배치 ····
중톱
한국과 미국 양국은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