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潘귀국'에 기대감 증폭…서울역에 지지자 대거 몰려

일부 시민들 "기름장어 왔다" 얼굴 찌푸리기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1-12 19:13 송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후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 시민들을 만나며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1.12/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전격 귀국한 가운데 서울역에 지지자들과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해 인천공항에서 귀국인사를 한 뒤 오후 6시47분 공항고속철도를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 중이다. 반 전 총장은 서울역에 도착해, 대합실에 있는 국민들과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인천공항에서 서울역까지는 40여분이 걸리는 만큼 반 전 총장은 7시40여분께 서울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이 알려지기 전까지 서울역 대합실은 어느 때와 다름없이 차분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이 공항으로 들어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서울역에도 지지자들과 시민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반사모연대, 대한민국반사모중앙회, 바른 반지연합, 사단법인 한국다문화가족협회 등이 공항철도 출입구에 반 전 총장을 향한 환영 플래카드를 들고 나섰고 한 관계자는 마이크를 들고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시민들도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계단이나 높은 층에 자리를 잡는 등 지지자들을 포함해 1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반 전 총장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관계자들은 이 때문에 출입구 한편에 안전선을 설치했다.

한편 또 다른 시민들은 지지자들이 몰리면서 출입구가 혼선을 빚자 얼굴을 찌푸리는 모습도 비쳤다. 일부 시민들은 "기름장어가 왔다" "별로 보고 싶은 생각이 없다"면서 출입구를 지나쳐갔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투숙자 이름 호수 줄줄…'여기어때' 줄소송 가나
91만명 '민감정보' 유출, 징벌적 손배 첫 적용 제재수위 관심 더해…피해 고객들 법적대응 주목
숙박 O2O업체 '여기어때'를 이용한 투숙객의 이동전화 번호, 이름, 객실명, 입·퇴실 가능시간까지 총…
코스피 최고치 넘어 2350까지 '장···
중톱
코스피가 6년 만에 2200선을 돌파한 26일, 전문가들은 코스피가 사상 최고치를 …
한미 "가능한 한 빨리 사드 배치 ····
중톱
한국과 미국 양국은 26일 새벽 경북 성주골프장에 사드(고고도미사일…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