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潘귀국'에 기대감 증폭…서울역에 지지자 대거 몰려

일부 시민들 "기름장어 왔다" 얼굴 찌푸리기도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7-01-12 19:13 송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후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 시민들을 만나며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1.12/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전격 귀국한 가운데 서울역에 지지자들과 시민들이 대거 몰렸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해 인천공항에서 귀국인사를 한 뒤 오후 6시47분 공항고속철도를 타고 서울역으로 이동 중이다. 반 전 총장은 서울역에 도착해, 대합실에 있는 국민들과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인천공항에서 서울역까지는 40여분이 걸리는 만큼 반 전 총장은 7시40여분께 서울역에 도착할 것으로 보인다.

반 전 총장의 귀국이 알려지기 전까지 서울역 대합실은 어느 때와 다름없이 차분한 분위기였다. 하지만 반 전 총장이 공항으로 들어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부터 서울역에도 지지자들과 시민들이 몰리기 시작했다.

반사모연대, 대한민국반사모중앙회, 바른 반지연합, 사단법인 한국다문화가족협회 등이 공항철도 출입구에 반 전 총장을 향한 환영 플래카드를 들고 나섰고 한 관계자는 마이크를 들고 분위기를 띄우고 있다.

시민들도 가던 발걸음을 멈추고 계단이나 높은 층에 자리를 잡는 등 지지자들을 포함해 100여명이 넘는 인파가 반 전 총장을 기다리고 있다. 서울역 관계자들은 이 때문에 출입구 한편에 안전선을 설치했다.

한편 또 다른 시민들은 지지자들이 몰리면서 출입구가 혼선을 빚자 얼굴을 찌푸리는 모습도 비쳤다. 일부 시민들은 "기름장어가 왔다" "별로 보고 싶은 생각이 없다"면서 출입구를 지나쳐갔다.


cho11757@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헌재, 무더기 증거 채택…탄핵심판 속도 빨라진다
46명 조서 토대로 심리, 증인신문 안 거쳐도 돼 '시간 단축'…"많은 증거 확보한 셈"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심리하고 있는 헌법재판소가 국정농단 의혹 관련자들의 검찰 진술조서…
'정유라 이대 특혜' 김경숙 前 학···
중톱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의 딸 정유라씨(21)의 이화여대 …
반기문, 설 이후 입당 가닥…어디로···
중톱
대권을 향한 광폭행보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설연휴 이후 기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