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반기문 국제적 경륜, 어려움 극복에 큰 힘 될 것"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2017-01-12 19:11 송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후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 시민들을 만나며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1.12/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바른정당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 직후 "그 동안 국제적 경륜과 경험이 대한민국의 대내외적 어려움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반 전 총장이 국민의 뜨거운 환영 속에 귀국했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 긴 여정을 마치고 돌아오신 반 전 총장을 환영한다"고 바른정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국제 사회의 지도자로서 세계 평화와 인류 행복을 위해 헌신한 그동안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반 전 총장은 우리 미래 세대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반 전 총장은) 귀국 메시지로 국민을 위해서라면 온몸을 불사르겠다며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며 "부의 양극화, 지역, 이념, 세대 간의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패권과 기득권을 타파하겠다고 천명했다"며 "광장의 민심을 잘 받들겠다는 다짐도 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abilitykl@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권성동 "朴, 헌재 안나올것…최종변론 1시간 끝"
권위원장 "출석 안할 확률 높아"…국회 탄핵소추위, 與·朴측 '위헌' 주장에 반박
 국회 탄핵소추위원단은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최종변론을 한시간 가량으로 압축해 진행…
黃대행 "특검연장, 28일까지 숙고···
중톱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6일 특검 연장과 관련해 "답변할 수 있는…
최종변론 하루앞 헌재 긴장감…朴측···
중톱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을 하루 앞두고 헌법재판소 안팎에 긴…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