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바른정당 "반기문 국제적 경륜, 어려움 극복에 큰 힘 될 것"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 | 2017-01-12 19:11 송고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반 전 총장은 이날 귀국 후 공항철도를 이용해 서울역으로 이동, 시민들을 만나며 본격적인 정치행보를 시작할 예정이다. 2017.1.12/뉴스1 © News1 최현규 기자

바른정당은 12일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 귀국 직후 "그 동안 국제적 경륜과 경험이 대한민국의 대내외적 어려움 극복에 큰 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장제원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반 전 총장이 국민의 뜨거운 환영 속에 귀국했다"며 "유엔 사무총장으로 긴 여정을 마치고 돌아오신 반 전 총장을 환영한다"고 바른정당의 입장을 발표했다.

이어 "국제 사회의 지도자로서 세계 평화와 인류 행복을 위해 헌신한 그동안의 노고에 경의를 표한다"며 "반 전 총장은 우리 미래 세대에게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반 전 총장은) 귀국 메시지로 국민을 위해서라면 온몸을 불사르겠다며 차기 대선 출마를 공식화했다"며 "부의 양극화, 지역, 이념, 세대 간의 갈등을 극복하고 국민 통합을 이루겠다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반 전 총장은) 패권과 기득권을 타파하겠다고 천명했다"며 "광장의 민심을 잘 받들겠다는 다짐도 했다"고 말했다.

장 대변인은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의 대권 행보를 깊은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abilitykl@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국정위 "경찰권 통제 · 견제 균형 원리 찾기 과제"
박범계 분과위원장 "국민 우려 불식시키지 못하면 또 다른 권력기관 만들겠다는 것과 같아"
박범계 국정기획자문위원회 정치행정분과 위원장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관련한 경찰 권력 비대화 …
다음주 동시다발 청문회, 文정부 ···
중톱
'문재인 정부' 초대 국무총리 인준절차가 이낙연 후보자의 배우자 위장전입 …
文정부 '골격 잡기' 숨가쁜 국정기···
중톱
문재인 정부 5년간 국정 운영의 밑그림을 그리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22일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