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프로배구] '러브-이재영 45점' 흥국생명, GS칼텍스 제압…선두질주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01-12 19:05 송고
흥국생명 이재영(가운데)/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러브와 이재영 쌍포의 화력을 앞세워 GS칼텍스를 제압했다.

흥국생명은 1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2016-17 NH농협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GS칼텍스와의 경기에서 3-1(22-25 25-18 25-23 25-23)로 이겼다.

13승5패(승점 38)가 된 흥국생명은 2위 IBK기업은행(승점 33)과의 격차를 벌리며 선두를 굳건히 했다. GS칼텍스는 7승12패(승점 19)로 5위를 유지했다.

흥국생명은 러브(22점)와 이재영(23점)이 45점을 합작하며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GS칼텍스는 알렉사가 27점을 냈지만 뒷심 부족으로 역전패를 당했다.

초반 분위기는 GS칼텍스가 좋았다. 알렉사와 함께 이소영의 스파이크까지 터지면서 GS칼텍스는 차분하게 점수를 쌓았다. GS칼텍스는 표승주의 오픈과 상대 서브 범실로 가볍게 1세트를 따냈다.

그러나 흥국생명은 2세트에 김수지가 맹활약하며 반격에 나섰다. 센터 김수지는 두 번째 세트에서 블로킹 1개를 포함해 6득점, 공격성공률 80%를 기록했다.

중앙에서 GS칼텍스의 블로킹 라인을 무너뜨리자 양 날개에 자리한 러브와 이재영까지 힘을 냈다. 흥국생명은 2세트를 잡아내며 균형을 맞췄다.

승부처는 3세트였다. 20점 넘어서 까지 팽팽한 흐름이 이어졌다. 하지만 흥국생명에는 해결사 이재영이 있었다. 이재영은 22-23에서 퀵오픈으로 동점을 만들었고, 24-23에서 절묘한 오픈 공격으로 3세트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흥국생명은 4세트에서도 강한 집중력으로 경기를 뒤집었다. 19-22에서 김나희의 이동공격과 상대 범실로 추격에 나섰고, 알렉사의 스파이크가 코트 밖으로 벗어나면서 동점을 만들었다.

흥국생명은 엄청난 수비 집중력 끝에 이재영의 연속 스파이크로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승기를 잡은 흥국생명은 24-23에서 이재영의 쳐내기로 경기를 매조지 했다.


alexei@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권성동 "朴, 헌재 안나올것…최종변론 1시간 끝"
권위원장 "출석 안할 확률 높아"…국회 탄핵소추위, 與·朴측 '위헌' 주장에 반박
 국회 탄핵소추위원단은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 최종변론을 한시간 가량으로 압축해 진행…
黃대행 "특검연장, 28일까지 숙고···
중톱
황교안 대통령권한대행 국무총리가 26일 특검 연장과 관련해 "답변할 수 있는…
최종변론 하루앞 헌재 긴장감…朴측···
중톱
26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최종변론을 하루 앞두고 헌법재판소 안팎에 긴…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