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MLB] 美 통계사이트 "류현진, 2017시즌 90⅓이닝, ERA 3.99" 예상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17-01-12 08:30 송고
LA 다저스 좌완 류현진. 2016.7.8./AFP=뉴스1© News1

미국 통계사이트가 올 시즌 류현진(30·LA 다저스)이 100이닝을 넘기기 힘들 것이란 전망을 내놨다.

12일(한국시간) 미국 야구 통계전문사이트 '팬그래프닷컴'은 댄 짐보스키가 고안한 예측 시스템 'ZiPS'(SZymborski Projection System)를 통해 2017년 다저스 선수들의 성적을 예상했다. ZiPS는 빅리그에서도 비교적 높은 정확도를 인정받는 시스템 중 하나다.

이에 따르면 류현진은 올해 17경기 90⅓이닝에 나와 73탈삼진, 20볼넷, 평균자책점 3.9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매체는 류현진이 부상 복귀 후에도 세 자릿수 이닝을 돌파하진 못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 두 시즌 동안 단 한 경기 출전에 그쳤기 때문에 아직까지 류현진의 부상 회복 여부에 대해 현지 언론의 평가도 불투명한 모습이다.

류현진은 2013년과 2014년 두 시즌 동안 총 56경기에 선발로 나와 평균자책점 3.16을 기록하며 28승(15패)을 수확했다. 하지만 2015년 초반 왼쪽 어깨 수술을 받은 뒤 2년 동안 1경기에 나와 1패를 기록했다.

한편, 류현진의 대체선수 대비 승리 기여(WAR)는 1.0으로 다저스 투수 중 공동 9위였다. 9이닝당 탈삼진(K/9)은 7.3, 볼넷(BB/9)은 2로 예측하면서 만약 건강만 회복한다면 예전과 비슷한 기량을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점쳤다.

다저스 선수 중 가장 높은 평가를 받은 선수는 역시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였다. 커쇼는 26경기 177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2.29, WAR 5.9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일본인 투수 마에다 겐타는 팀 내 최다인 177⅔이닝을 던져 평균자책점 3.44, WAR 3.2를 올릴 것이란 평가를 받았다. 타자 중에선 내야수 코리 시거가 타율 0.280 22홈런 99타점, WAR 5.4로 가장 좋은 활약을 할 것이란 전망을 얻었다.


alexei@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소화불량 걸린 민주경선…선거인단 문의만 폭주?
시스템 과부하에 일반신청자 20만 그쳐…은행인증서·ARS전화증설 등 비상조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지난 15일 개시된 이후 첫 주말을 맞았지만 '탄핵정국' 속…
이재용 이틀째 특검출석…14시간 고···
중톱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 일가에 대한 430억…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이미 ···
중톱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적중인 김정남 살해 사건의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이 이…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