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몸값 6천만원”…여친 상대 납치 자작극 벌인 이란인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1-12 08:02 송고
© News1 방은영 디자이너

친구와 짜고 여자친구에게 자신이 납치됐다고 속인 뒤 몸값으로 수 천만원을 요구한 이란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부산 동래경찰서는 공동공갈미수 혐의로 이란인 K씨(34)와 방글라데시인 S씨(30)를 검거했다고 12일 밝혔다.

K씨와 S씨는 지난 11일 오전 1시 34분부터 오전 11시까지 세 차례에 걸쳐 K씨의 여자친구 김모씨(27·여)에게 전화를 걸어 '남자친구를 납치해 감금하고 있으니 6000만원을 주지 않으면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해 돈을 가로채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한국에 오랜기간 거주하면서 서로 알게된 K씨와 S씨는 범행을 미리 공모하고 K씨의 여자친구에게 협박 전화를 걸어 돈을 요구한 것으로 파악됐다.

피해자 김씨는 처음에 장난 전화인 줄 알았다가 같은 내용의 전화가 2~3차례 반복되자 경찰에 신고했다.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K씨에게 전화를 걸어 해운대 중동에 있는 한 커피숍으로 유인한 뒤 현장에서 검거했다.

경찰에서 K씨는 "돈을 진짜로 요구할 생각은 없었다. 장난이었다"고 진술했다.

경찰 관계자는 "피해자 김씨가 K씨와 사귄지 3년 정도 지났는데도 인적사항에 대해 정확히 모르는 상태인데다 곧바로 출국할 수 있는 상황을 고려한다면 고의성을 배제하기 힘들다"고 설명했다.




choah4586@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4월15일 전 非文 단일화?…'대선연대' 불씨 살리기
김종인-정운찬 회동서 후보단일화 등 교감…한국당 연대 추진에 국민의당도 가세
대선이 46일 앞으로 다가오면서 비문(非문재인)진영의 연대 논의 불씨가 되살아날 조짐을 보…
해수부 "세월호 반잠수선으로 이동···
중톱
해수부 "세월호 수면위 13m까지 부···
중톱
해양수산부는 24일 오전 11시 10분 세월호 선체를 목표인 수면 위 13m까지 …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