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성매수남 씻는 사이 지갑 털어 달아난 40대女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7-01-11 07:50 송고 | 2017-01-11 07:57 최종수정
© News1 최진모 디자이너

스마트폰 채팅 앱으로 알게된 성매수남이 먼저 씻는 사이에 지갑을 뒤져 현금을 꺼내 달아난 40대 여성이 경찰에 검거됐다.

부산 북부경찰서는 11일 상습절도 혐의로 김모씨(40·여)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지난 해 11월 1일 오후 8시 40분께 부산 북구 덕천동의 한 모텔에서 성매수남 박모씨(54)가 먼저 샤워실에 들어가 씻는 사이 지갑 속에 들어있던 현금 215만원과 화대비 12만원을 꺼내 달아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조사 결과 김씨는 지난 3일까지 비슷한 수법으로 모두 4차례에 걸쳐 성매수남들로부터 현금 450여만원을 훔쳐 달아난 것으로 드러났다.

성매수남으로부터 신고를 받은 경찰은 통신수사로 김씨를 특정하고 추적해 북구 구포시장 인근에서 그를 검거했다.


choah4586@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막오른 트럼프 시대…축포 아닌 美쇠퇴의 시작?
[시나 쿨파]美정부, 중국과 무역전쟁 예고…보호무역주의 강화땐 몰락 불가피
정치는 경제의 결과물이다. 트럼프가 미국 대통령에 당선된 것은 세계화로 직업을 잃은 이른바 러…
반기문 "정치지도자 빨리 만날 것"···
중톱
귀국 후 민생 행보에 집중했던 반기문 전 총장이 정치 행보에 본격적으로 시…
서청원 최경환 '당원권정지 3년'…···
중톱
새누리당이 20일 서청원, 최경환, 윤상현 등 친박(親 박근혜) 핵심 의원 …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