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서울

서울시민 10명 중 3명 "교육수준 때문에 차별 받는다"

(서울=뉴스1) 정혜아 기자 | 2017-01-05 06:05 송고
졸업식(자료사진). © News1

서울시민 10명 중 3명이 우리 사회가 교육수준에 의해 차별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서울통계의 서울서베이2015 기반 보고서 '통계로 본 서울시민의 사회의식'에 따르면 우리사회에서 어떤 요소로 차별 받는가란 질문에 28.7%가 교육수준을 꼽았다. 제일 많은 대답이었다. 

소득수준도 25.4%가 차별받는 요소로 꼽았다. 1위와 많은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그 뒤를 이은 차별받는 요소는 직업(14.9%), 외모(8.9%), 나이(7.5%), 국적(6.5%), 성별(5.9%), 출신지역(1.1%), 종교(1.0%) 순이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면 교육수준으로 인해 차별받는다는 생각이 다른 연령층에 비해 30대 이하에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득수준에 따른 차별은 40대와 50대에서, △직업에 따른 차별은 50대에서, △외모로 인한 차별은 10대와 20대에서, △나이로 인한 차별은 50대 이상에서 높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wit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