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솔로몬의 위증' 이번주 결방…'팬텀싱어'·'뭉뜬' 특집 편성

(서울=뉴스1스타) 강희정 기자 | 2016-12-26 16:33 송고
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이 이번주 방송을 쉬어간다.

26일 JTBC 편성표에 따르면 오는 30일, 31일 금토드라마 '솔로몬의 위증'이 결방한다. 대신 '팬텀싱어'와 '뭉쳐야 뜬다' 특집이 편성됐다. '솔로몬의 위증' 5회는 한 주 후인 내년 1월 6일 전파를 탈 예정이다.

이에 대해 JTBC 관계자는 "연말 특수성과 연말 특집 프로그램 편성으로 이번주 편성에 변동이 있다"고 설명했다.

'솔로몬의 위증'은 친구의 추락사에 얽힌 비밀과 진실을 찾기 위해 나선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 News1star / 아이윌미디어

'팬텀싱어'는 남성 4중창 결성 프로젝트다. '뭉쳐야 뜬다'는 MC 4명의 패키지 여행기를 담는다. © News1star / JTBC


오는 30일 저녁 8시30분에는 '팬텀싱어'가 1시간10분 앞당겨 전파를 탄다. 이날 '팬텀싱어' 연말 특집은 미방송분 비하인드와 그간 선보인 레전드 무대를 종합해 담을 예정으로, 밤 11시까지 편성됐다. 11시에는 영화 '조선 명탐정:사라진 놉의 딸'이 방송된다.

다음날인 31일 저녁 8시30분에는 '뭉쳐야 뜬다' 장가계 핵심 꿀잼 총정리 편이 방송된다. 이어 9시40분에는 당초 편성과 같이 '뭉쳐야 뜬다' 본 방송이 전파를 탄다.


hjk0706@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