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이천~오산 고속도로 이달 착공…동탄~광주 30분대 주행

2021년 개통…"수도권 남동부 교통여건 개선"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2016-12-21 11:00 송고
국토교통부 제공© News1

경기 동탄~광주 구간을 33분만에 주행할 수 있는 이천~오산 고속도로 건설이 본격적으로 실시된다.  

국토교통부는 경기 화성과 광주를 연결하는 이천~오산 고속도로를 승인해 이달 중 착공을 실시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사업시행사인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주)가 7642억원을 투입해 2021년 개통을 목표로 하고 있는 이천~오산 고속도로는 화성 동탄에서 광주 도척면까지 4차로 31.2㎞로 건설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동탄2신도시 통과구간인 동탄분기점~동탄나들목 구간 5㎞의 경우 입주민의 편의를 위해 2019년 조기개통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토부는 이천~오산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기존도로에 비해 주행시간이 약 32분 단축돼 수도권 남동부지역의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부고속도로를 이용하는 교통수요를 흡수해 기흥나들목~신갈분기점까지의 상습정체도 완화할 수 있을 것이란 설명이다.

특히 이천~오산 고속도로는 총 4개의 나들목을 설치해 경부와 중부, 영동 고속도로와 연결된다. 용인 포곡읍 구간에는 졸음쉼터도 마련된다.

한편 이천~오산 고속도로는 금호산업 등 10개사로 구성된 제2외곽순환고속도로에서 시행하는 민간투자사업으로 민간투자사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지난해 5월 실시협약이 체결됐다.




h9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