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울산

UNIST, 디자인에 공학·경영 더해 상용화 작품 전시

(울산=뉴스1) 이상문 기자 | 2016-12-15 11:18 송고
이성근 대학원생이 디자인한 술병 뚜껑. © News1

UNIST가 양성한 예비 디자이너들의 졸업 작품이 공개되는 ‘디자인 쇼 UNIST 2016’이 15일 오후 2시부터 19일 오후 7시까지 개최된다. 생활 속 필요한 제품들을 학생들의 창의적인 시선으로 디자인한 이번 작품들은 기업과의 협업을 통해 상용화까지 목표로 한다.

제2공학관(104동) 1층 로비에서 개최되는 디자인 쇼는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의 석사과정 대학원생과 디자인 및 인간공학부 학부생의 졸업 프로젝트 결과물 20개가 전시된다.

졸업 프로젝트는 기업으로부터 제공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해당 기업에 필요한 아이디어를 디자인해 제시하는 것이다. 기업은 학생의 새로운 아이디어를 얻고, 학생은 산업 현장을 실질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주어진 과제를 해결하는 기존 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학생이 주도하는 새로운 산학융합형 교육 모델인 것이다.

이번 디자인 쇼는 전시 방법에 있어서도 기존 전시와 차별성을 뒀다. 작품의 콘셉트를 설명하는 포스터를 전시하는 것이 아니라 직접 창안한 디자인과 공학 원리로 실제 작동하는 제품을 공개해 기업체 관계자, 제품개발 및 투자 전문가로부터 완성도와 사업 가능성 등을 평가받는다.

눈길을 끈 작품은 지역의 전통주 제조업체와 협력해 디자인한 술병 뚜껑이다. 이 업체의 천연 누룩 발효 막걸리는 뚜껑 개봉 시 탄산가스가 과도하게 넘치는 불편함이 있었다. 대학원생 이성근 씨(26)는 나사의 일정한 돌기인 나사산의 개수와 공간, 회전 반경을 재설계했다. 이 뚜껑을 돌리면 한 번에 열리는 것이 아니라 중간에 한번 멈춰서 탄산가스가 두 번에 걸쳐 배출돼 넘치지 않는다.

또 다른 작품은 대학원생 임지현 씨(여·25)가 개발한 ‘스티키-업’이다. 스티키-업은 전구, 모터, 전선, 배터리 등 다양한 전기 회로 부품을 배치한 스티커를 이용해 전기 회로 구성을 쉽게 설명하는 아동용 교재이다. 동화책 형태의 책을 따라 읽으며 책 속 설명에 따라 패드 위에 스티커를 붙여 직접 전기 회로를 완성할 수 있으며, 이를 통해 전기 회로의 원리와 구성을 쉽게 이해할 수 있다.

김관명 디자인-공학융합전문대학원장은 “이번 디자인 쇼는 UNIST의 디자인 교육과 연구를 한 단계 향상시키는 출발선이 될 것”이라며 “디자인과 공학, 경영이 융합된 교육의 결과가 위기를 겪고 있는 기업들에게 신사업의 방향을 제시하는 새로운 교육 모델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iou518@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문준용 조작' 의혹 이준서 출국금지…수사확대
체포 당원 "당 지시로 조작"…檢, 이용주 의원 등 대거 조사대상 포함될듯
국민의당의 '문준용 특혜 조작' 혐의를 수사 중인 검찰이 전날(26일)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
정부 "신고리 5 · 6호기공사 일시···
중톱
정부는 27일 문재인 대통령의 탈원전 공약에 따라 현재 진행중인 신고리 5·6…
박상기 "법무 검찰개혁 실현…신뢰···
중톱
박상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는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된다면 그간의 경험을…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