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일반

'달걀세례' 새누리당 경찰이 청소…지휘부는 "그럼 놔두냐" (종합)

경찰 지휘부 "계속 그랬는데 왜 이번만 문제" 황당 반문
법원 촛불행진 허용에도 매번 금지통고…"청와대 눈치"

(서울=뉴스1) 이후민 기자 | 2016-12-04 21:45 송고 | 2016-12-05 22:52 최종수정
의경들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주변을 청소하고 있는 모습. (트위터 @For_auf) © News1

경찰이 6차 촛불집회가 열린 지난 3일 기동단 소속 의경들을 동원해 집회 참가자의 달걀 세례 등으로 더러워진 새누리당 당사 주변을 청소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를 지시한 경찰 지휘부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인터넷에 이 같은 사실을 전하는 사진과 목격담이 올라오면서 박근혜 대통령 탄핵에 반대하는 새누리당에 분노한 촛불 민심을 경찰이 서둘러 지우려 한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그런데도 현장의 경찰 간부는 "계속 그래 왔는데 왜 이번엔 청소로 문제가 되는지"라고 말해 기존에도 경찰 수뇌부는 새누리당 당사 청소를 당연한 것으로 여기고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일선 경찰관들은 이번 촛불 집회 현장에서 가능한한 정치적 중립성을 지키려고 노력하고 있는 반면, 경찰 수뇌부는 정작 지켜야 할 시민 앞에선 군림하려 하면서도 청와대와 여당 같은 정치권에는 알아서 기는 구태적인 인식을 갖고 있다는 게 고스란히 드러난 셈이다. 

4일 경찰인권센터 페이스북 등에 따르면 새누리당 당사 주변 경비 업무를 담당하는 서울지방경찰청 1기동단 소속 의경들이 3일 오후 2시쯤 서울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열린 '박근혜 퇴진! 새누리당 해체! 국정농단 공범 새누리당 규탄 시민대회'가 끝난 뒤 당사 외부를 청소하는 업무에 투입된 것으로 드러났다.

의경들은 집회가 끝난 오후 4시쯤 당사 주변 청소에 동원됐으며, 집회 참가자들이 당사를 향해 던진 날달걀 등을 청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상황을 목격하고 사진으로 찍은 이모씨(30)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청소하고 있는 사람들이 경찰이라고 들었다. 누가 지시하고 그런 것도 없이 집회가 끝난 뒤 경찰들이 당사 주변을 청소했다"고 말했다.

트위터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중심으로 해당 사진과 사실이 빠르게 확산되면서 네티즌들과 경찰 관계자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경찰인권센터 소장인 장신중 전 총경은 "민주주의 국가에서 정당 당사를 경찰이 지키는 것도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되는데 청소를 시키는 것은 더욱 말이 안 된다"며 "청소를 지시한 사람을 찾아내 직권남용과 정치적 중립의무 위반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비판했다.

상황이 이런데도 논란이 일자 정작 경찰 지휘부 관계자는 "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는 입장을 보여 비난이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

현장을 책임지고 있는 경찰 간부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새누리당 당사는 1기동단 1개 중대가 24시간 경호를 하고 있다. 매일 근무 서고 있는데 내 앞에 떨어진 달걀을 보고 있겠느냐"며 "계속 해 왔는데 왜 이번따라 청소로 문제가 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기존에도 새누리당 당사 주변 청소 같은 것은 늘 의경 등 일선 경찰들의 업무 중 하나였다는 얘기다. 

이와 함께 기존에 시간대별로 경찰이 언론에 공개하던 경찰 추산 촛불 집회 참석 인원 수를 지난 5차 촛불집회부터 제공하지 않고 있는 것이 이철성 경찰청장의 지시였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예상된다.

주요 언론들은 지난 1~4차 촛불집회까지 주최측 추산 집회 참석인원 집계와 경찰 추산 집계를 함께 기사화했지만 지난달 26일 5차 집회부터는 저녁 늦게 1~2차례만 보도하고 있다.  

경찰은 5차 촛불집회 2차례와 6차 촛불집회에서 1차례씩만 집회 참가인원을 참조용으로 제공했을 뿐이었다.  

이에 대해 경찰은 공식적으로는 "주최 측 추산인원과 차이가 커서 논란이 된 바 있다"는 이유를 대고 있지만 집회 취재에 정보를 제공하는 것 자체에 대해 이 청장이 청와대의 눈치를 보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은 앞서 법원이 집시법에 기초해 내린 촛불집회 행진 구간 허용을 역행해 매주 신청한 행진로를 금지하거나 제한하면서 법원의 허용 구간보다 되레 줄이고 있는 것도 시민보다는 청와대를 의식한 것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촛불 행진은 지난 3일 사상 처음으로 법적 최근접 지점인 청와대 앞 100m까지 진출해 경찰 수뇌부의 그릇된 인식에 쐐기를 박았다.    

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새누리당 당사 앞에서 박근혜정권퇴진비상국민행동 회원들이 손팻말을 들고 있다. 2016.12.3/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hm33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