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與 비주류 "여야 합의 불발시 9일 탄핵표결 참여"(상보)

(서울=뉴스1) 곽선미 기자, 서송희 기자 | 2016-12-04 18:37 송고
유승민 새누리당 의원(가운데)과 김성태(오른쪽), 황영철 의원이 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비상시국위원회 대표자-실무자 연석회의에서 논의를 하고 있다. 2016.12.4/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새누리당 비주류 모임인 비상시국위원회가 4일 대통령 퇴진 관련 여야 합의가 불발되면 오는 9일 탄핵 표결에 참여하겠다고 밝혔다.

여당 비주류가 사실상 탄핵 표결 참여로 입장을 정리한 것으로 풀이된다.  

시국위 대변인격인 황영철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시국위 총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국민의 분노가 청와대를 넘어 국회를 향하고 있다"며 "시국위는 마지막 남은 시간까지 여야가 최선을 다해 합의에 임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야가 합의에 이르지 못한다면 시국위는 오는 9일 탄핵 표결에 조건없이 참여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는 대통령이 내년 4월 퇴진 의사만 밝히면 탄핵할 필요가 없다는 김무성 전 새누리당 대표 등 일부 비주류들의 입장이 바뀌었음을 시사한다.

황 의원은 "여야 협상이 결렬되면 대통령 입장 표명과 별개로 9일 표결에 참여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일부 이견이 있었지만 최종 의견을 모으는데는 이의제기가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청와대와의 회동설에 대해서는 "분명한 것은 그런 요청이 없었다"며 "대통령과 청와대로부터 그런 면담 요청이 오더라도 현재로서 이 만남은 적절치 않다는 것이 결론"이라고 말했다.


g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