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FBI, 트럼프 측근 매너포트 러 유착혐의 초동수사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6-11-01 15:26 송고
도널드 트럼프 후보 캠프 선대위원장직에서 사퇴한 폴 매너포트. © AFP=뉴스1

미국 연방수사국(FBI)이 러시아 유착 혐의를 받는 트럼프 공화당 대통령 후보의 전 선거대책위원장에 대한 초동수사에 들어갔다고 NBC방송이 3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워싱턴 정계의 오랜 로비스트였던 매너포트는 1976년 제럴드 포드, 1980년 로널드 레이건, 1988년 조지 H.W. 부시, 1996년 밥 돌 등의 전당대회 전략을 전문적으로 담당한 베테랑 공화당 전략가로 트럼프 캠프 선대위원장으로 전면에 나서며 주목을 받았다.

매너포트는 트럼프캠프의 선대위원장을 맡기 전 과거 우크라이나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지지를 받은 빅토르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의 정책고문을 맡아 대통령 선출을 도왔다.

그러나 이 과정에서 친러시아 성향의 우크라이나 집권당으로부터 2007~2012년 총 1270만 달러(약 140억2700만원) 상당의 현금을 수수하는 등 야누코비치 전 대통령을 위해 워싱턴 정가에 로비를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선대위원장직에서 물러났다.

매너포트는 역외 페이퍼컴퍼니 '페리클스' 운영과정에서 러시아 신흥재벌이자 푸틴 대통령의 측근인 올레그 데리파스카로부터 1억달러의 자금 지원을 약속받는 등 러시아 기업 유착 혐의도 동시에 받고 있다.

매너포트는 N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내가 아는 한 FBI 수사는 진행되고 있지 않다"고 부인하며 러시아 정·재계 유착 혐의도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한편 NBC뉴스의 이번 수사보도는 FBI의 힐러리 클린턴 민주당 대선후보 이메일 스캔들 재조사 결정이 내려진 지 수일 만에 이어졌다.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원내대표는 제임스 코미 FBI 국장의 결정이 대선에 영향을 끼쳐서는 안 되는 '해치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주장했다.


yeouli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