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원종 "'봉건시대' 발언, 지금도 변함없어…거취 고심중"

(서울=뉴스1) 김현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10-26 17:09 송고
이원종 청와대 비서실장이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생각에 잠겨 있다. 2016.10.26/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원종 대통령비서실장은 26일 자신이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수정했다는 최초 의혹제기에 대해 '봉건시대에도 있어선 안 될 일'이라고 부인했던 것과 관련, "지금도 그 생각은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출석해 김종회 국민의당 의원으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그래서도 안 되고, 그럴 수도 없는 일이라고 생각한다"며 이렇게 답변했다.    

그는 "연설문 작성과정을 보면서 그 시스템상 작성에 끼어들 수도 없고, 끼어들 여지도 없다는 판단에서 어처구니가 없어 그런 말씀을 드렸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실관계를 잘못 판단한 것이냐'는 질문에 "결과적으로 그럴 수도 있다. 그런 점에서 저도 책임을 느낀다"면서 "제 거취를 고심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음에도 국회에서 잘못된 답변을 한 것이냐'고 재차 묻자 "저는 생활의 신조 중 하나가 거짓말을 안 하는 것이라고 여기고 살아왔다"면서 "알고서도 국회에서 거짓말을 하겠느냐"라고 말했다. 

이 비서실장은 '실장 취임 이후 최씨의 존재를 파악했느냐'는 질문에 "전혀 모르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 사태의 1차적 책임이 민정수석이냐'는 물음엔 "파악해 볼 필요가 있다면 아마 소관은 그렇다"라고 밝혔다.  

그는 최씨와 딸 정유라의 청와대 출입내역 확인 여부에 대해 "그런데 관심도 두지 않았고, 있을 수 없는 일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gayunlov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