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건설ㆍ부동산

서울·용산역에서 경부·호남선 KTX 골라 탄다

"경부·호남선 KTX 이동소요 사라져"

(세종=뉴스1) 김희준 기자 | 2016-10-26 13:11 송고
코레일 제공© News1

앞으로 서울역과 용산역에서 경부선과 호남선KTX를 구분없이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코레일은 KTX를 이용하는 국민의 편의를 위해 12월로 예정된 수서발 KTX 개통에 맞춰 서울역에서도 호남선 KTX를, 용산역에서도 경부선 KTX를 탈 수 있도록 열차운행 방식을 개선한다고 26일 밝혔다.

이에 따라 이용객이 원하는 시간대에 서울역과 용산역 중 가까운 역에서 경부·호남선 KTX를 모두 탈 수 있게 된다.

이 경우 경의중앙선을 이용하는 고양·파주 주민이나 경춘선 ITX-청춘 이용객, 용산역 인근 주민들이 경부선 KTX를 이용할 경우 서울역까지 추가 이동해야하는 불편이 사라진다.

종로·청량리·동대문 등 서울지하철 1·4호선 이용객이나 공항철도 이용객은 서울역에서 호남선 KTX를 이용할 수 있다.

서울역을 통해 글로벌 관문인 공항철도와 호남선이 직접 연결돼 편리해진다.

홍순만 코레일 사장은 "모바일 발권이 일반화된 시점에 서울·용산역 구분 없이 고객이 원하는 역에서 KTX를 이용할 수 있게 돼 승객들이 편리해질 것"이라며 "제한된 범위 내에서 서울·용산역에서 경부·호남 KTX 혼합 정차를 시범 운영한 뒤 승객들의 반응을 보아가며 정차횟수를 더 늘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h99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