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정원장 발언 논란, 민주당 "사기에 가까운 이완영…완전 소설 써"

"與의원 측은, 처절할 정도로 국정원장 입에 매달려"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 정보위원회 사임해야"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조규희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20 10:42 송고
 

더불어민주당은 20일 국회 정보위원회 여당 간사가 국정원장이 '송민순 회고록'에 대해 송 전 장관의 기술한 것이 '맞다'는 취지로 발언했다고 한 것과 관련해 '사기'라며 강력 규탄했다.

국회 정보위 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국정원에 대한 국정감사 후에 사기에 가까운 이완영 새누리당 의원의 브리핑이 있었다"며 "우리 정보위원들은 거짓과 정보누설을 일삼는 이 의원이 정보위에서 스스로 물러날 것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전날 이 의원은 이병호 국정원장이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북한에 의견을 물어보자고 제의한게 맞느냐는 질문에 '맞다'고 말했다고 알렸다.

이어 문재인 전 민주당 대표가 북한에 물어보자는 의견에 그렇게 하자는 취지로 말했냐는 질문에도 '맞다고 생각한다'로 답했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다른 이야기는 할 필요도 없이 무엇보다도 국정원에서 이병호 원장이 그렇게 말한 적 없다는 단정적인 표현을 사용해서 이 의원의 브리핑을 부정했다. 거짓임이 확인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이 의원은 국정감사 브리핑에서 이 원장이 당시 김만복 전 국정원장이 제일 먼저 북한 의견 물어보는 것 맞냐는 질문에 맞다는 답을 했다는 주장이 문제가 되는데, 지금도 자기 말이 맞다고 강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특히 이병호 국정원장의 발언 하나하나가 국내 정치에 엄청난 파장을 일으킨다"며 "이러한 처사는 안보를 다루는 정보위 여당 간사로서는 도저히 격에 맞지 않는 처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민주당 정보위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새누리당 소속 이철우 정보위원장에게 이 의원의 사임을 촉구했다.

신경민 의원은 "여당 간사 이 의원이 한발 더 나가 국정원장의 말에 자신의 말과 생각을 더해 완전 소설을 썼다"며 "이 관련 부분에 대한 속기록이 존재하니 이 진실은 금방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 의원은 물러나서 국민과 언론 앞에 사과해야 한다. 국가정보원을 정쟁의 한가운데로 부르려는 여당은 각성해야 한다"며 "최순실 게이트, 어젠 특히 최순실이 대통령의 연설 원고에까지 집착했고 고치고 했단게 드러난 시점"이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결국은 최순실 게이트를 덮기 위해 송민순 회고록과 국정원장을 이용하자는 것 외에 아무것도 아니었다"며 "어제 여당 의원들은 측은하고 처절할정도로 국정원장의 입에 매달렸다"고 질타했다.




playingj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