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문재인 책임' 압박 속 '미르공세' 공조 모색

김경록 대변인 "文 무책임 대응하며 '불통행위'"
최순실 국조·우병우 동행명령 野공조는 적극요청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 2016-10-19 11:20 송고
 

국민의당은 19일 소위 '송민순 회고록' 논란의 중심에 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에게 정쟁을 끝낼 책임을 지우는 등 압박하면서도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한 공세에는 더민주와 발을 맞췄다.

당 차원의 대권 경쟁자이자 야권잠룡 중 지지율 선두권을 지키고 있는 문 전 대표를 견제하면서, 정국 주요 이슈에는 적극 나서 제3당 존재감을 보이려는 것으로 보인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한 라디오방송 및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청와대와 새누리당은 지금도 구태의연한 색깔논쟁으로 연일 정국을 혼탁하게 한다"면서도 "문 전 대표 역시 명확한 사실을 밝히지 않고 매일 말이 바뀌고 있다"고 직격했다.

박 위원장은 "일구사언(一口四言)으로 이런 문제를 덮으려 해선 안 된다"며 "대통령 후보를 꿈꾸는 문 전 대표 위기관리능력과 리더십에 강한 의구심을 갖는다. 매일 말을 바꾸지 말고 명확한 사실을 국민 앞에 밝혀 논쟁을 종식시켜줄 것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김경록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문 전 대표는 북한인권결의안 결정 당시 비서실장이자 현재 야당 유력 대선주자로 송민순 전 외교통상부장관 회고록에 대한 진실을 밝히고 지리한 정쟁을 끝내야 할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문 전 대표는 본인 문제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끌어들였고, 지금은 찬성인지 기권인지도 오락가락하며 말을 바꾼다"며 "중요한 통치행위였음에도 기억이 안 난다며 무책임하게 대응하고 묻지 말라는 식으로 '불통행위'를 이어가고 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도 국민의당은 '최순실 게이트' 국정조사와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에 대한 국회 운영위원회 동행명령 추진에는 야권 공조를 강조했다. 국민의당은 이날 국조 및 동행명령 추진을 당론으로 결정하기도 했다.

박 위원장은 "대한민국을 두 분의 남녀가 '우병우-최순실 공화국'으로 만들고 있다"며 "두 문제는 우리 당만의 힘으로는 (해결이) 불가능해 야권 공조를 통해서, 또는 새누리당에도 요구해서 반드시 실시하는 방향으로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주승용 비대위원은 "요즘 청와대와 새누리당에 민생이나 경제는 실종돼버린 것 같다"며 "유력한 대선주자 문재인 후보에 대해선 설사 그것이 사실이라고 해도 '내통' 등 정말 입에 담아선 안 될 발언을 하는 것 자체가 볼썽사납다"고 비판했다.

김동철 의원은 "정치가 제 역할을 못하는 대한민국에서는 '바보야, 문제는 정치야'라고 박 위원장이 이야기한 적 있다. 그렇게 에둘러 이야기할 필요도 없다"며 "'바보야, 문제는 박근혜 대통령이야'라고 하는 게 직접적이고 솔직한 표현"이라고 했다.

그는 "한국의 안보와 경제가 계속해 후진하는데 박 대통령은 비선 측근들을 감싸며 국민적 의혹을 덮으려고만 한다"며 "지금이라도 빨리 최순실-우병우 의혹을 국민 앞에 해소할 수 있도록 하고 정치권이 안보와 경제에 매진할 수 있도록 하는 게 박 대통령이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자당 이용주 의원의 발표를 인용, K스포츠재단이 대기업에서 모금한 돈이 최씨 모녀에게 흘러들어간 정황이 확인됐다고 "그야말로 권력형 일감몰아주기다. '최순실 게이트' 국조가 이뤄져야 한다"며 "여야 각 당에 국조 동참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