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심재철 "최순실 딸 梨大 특혜 특감 착수해야"…여권발로는 처음

"체육특기자 조건, 과제물 제출안해도 B학점 궁금"
"문제 심각…교육부 의혹 투명히 수습해야"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김정률 기자 | 2016-10-19 10:03 송고
심재철  국회부의장

심재철 국회부의장은 19일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에 대한 이화여대의 특혜 의혹과 관련 "즉각 특감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정씨의 입학 및 학사관리 특혜 의혹에 대한 야당의 공세가 대대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이화여대 교수들도 이날 오후 집회를 열고 최경희 총장의 사퇴를 촉구할 예정인 가운데 여당 의원 중에서 특감의 필요성을 꺼낸 것은 심 부의장이 처음이다.

심 부의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누리당 최고중진연석회의에서 "최순실씨 딸 정유라씨를 둘러싼 의혹이 풀려야 한다"며 "체육특기자 조건은 입학 이전 3년 이내 개인전만 반영하는데 정씨는 원서 마감 후, 단체전 수상을 했는데 그게 받아들여져 궁금하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이어 "정씨가 학칙을 소급적용해 학점을 취득하고 과제물을 제출 안해도 B학점을 받은 것도 궁금하다"며 "정씨 리포트를 보면 '해도해도 안되는 망할새끼들에게 쓰는 수법'이란 황당한 구절도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게 대학 리포트냐. 맞춤법, 오타는 놔두고 비속어, 정체불명의 은어가 있어도 좋은 학점을 받은 것이 믿기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심 부의장은 "교육부가 조사한다고 했는데 전해진 내용을 보면 즉각 감에 착수해야 하는 게 아닌가 싶다"며 "문제가 심각한 듯 하다. 교육부가 즉각 나서서 의혹을 투명히 수습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