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비정상' 필리핀 대표 "성매매 여행, 韓남성 이미지 안 좋아"

(서울=뉴스1스타) 강희정 기자 | 2016-10-17 23:56 송고
'비정상회담'의 필리핀 대표 셀레스테가 한국 남성과 필리핀 여성의 혼혈 2세인 '코피노'를 언급했다.

셀레스테는 17일 밤 10시50분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 다뤄진 미혼모 관련 토론에서 "한국 남자에 대한 이미지가 왜 나쁘냐면, 한국 남자랑 만나는 곳이 클럽, 바, 아니면 성매매 업소 같은 곳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빈민촌에 점점 코피노가 많아진다. 거기서 한국 남자 이미지가 안 좋다"며 "원래 미군 기지 때문에 미국 혼혈이 많았는데 이젠 한국 남자들이…, 성매매 목적으로 오는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비정상회담'에서 다문화 가정, 한 부모 가정 등에 대한 토론이 펼쳐졌다. © News1star / JTBC '비정상회담' 캡처


셀레스테는 "필리핀은 낙태하는 곳을 찾을 수 없다. 안전하지 않은 방법으로 해야 한다. 낙태하고 싶은 사람들은 약을 먹거나 직접 낙태를 한다. 하루에 필리핀 여성 3명이 불법낙태 때문에 죽는다"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hjk0706@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