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ㆍ생활경제

배추가격 또 올라…포기당 7000원 넘어

9월 1포기 가격, 전월 대비 42%↑…호박·무도 '들썩'

(서울=뉴스1) 양종곤 기자 | 2016-10-17 09:40 송고
7일 서울 서초구 농협하나로마트 양재점에서 시민이 배추를 고르고 있다.  2016.9.7/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올해 배추가격이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17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배추 1포기(1950~2000g) 평균 가격은 8월 5303원에서 지난달 7544원으로 42.3% 뛰었다.

이는 지난달 1935원에 판매된 호박(68.6%)에 이어 소비자원이 조사한 농축수산물 중 두번째로 높은 상승률이다. 같은 기간 무(1개)와 풋고추(100g)는 각각 41.2%, 28% 오른 3219원, 1546원을 기록했다. 

배추 가격은 8월에도 전월 대비 64% 급등한 바 있다.  당시 폭염과 가뭄이 겹치면서 출하량도 급감한 영향을 받았다. 

전통시장, 백화점, 대형마트, 기업형슈퍼마켓 중에서 가격 차가 가장 컸던 품목은 풋고추다. 최대 98.1% (986원) 차이를 보였다. 농축산물 가운데 5개 품목은 다른 업태와 비교할 때 전통시장에 구매하는 게 저렴했다.

상품 중에서는 핸드로션인 '니베이 SOS 핸드밤'이 판매점별로 6.5배 가격차이를 보였다. 이어 홈스타 곰팡이 싹·크리넥스 디럭스(4.5배)가 뒤를 이었다.




ggm11@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이대비리' 최순실 징역 3년…"정유라도 공범"
'국정농단' 첫 유죄 판결…최경희·남궁곤 등 피고인 9명 전원 유죄
딸 정유라씨(21)에게 이화여대 입시·학사과정에서 부정한 특혜를 주도록 한 혐의로 재판에 넘…
김현미 장관 "부동산 투기세력 철···
중톱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부동산 정책에서 투기세력을 철저하게 배제할 것…
국정위 "올 추석부터 명절 고속도···
중톱
국정기획자문위원회는 23일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인 명절 고속도로 통행료 …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