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감증인 무산' 野 "국감 방해말라"…與 "정쟁의 장 안돼"

野 "새누리 의혹 수문장…당사자가 해명해야"
與 "근거 미약하고 의혹제기 수준"

(서울=뉴스1) 서송희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08 12:06 송고
2016.10.7/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0대 국회 첫 국정감사가 중반부로 접어든 가운데 야당은 자신들이 요구한 증인이 줄줄이 무산된 것에 대해 '국감 방해'라며 여당을 비난했다. 이에 새누리당은 국감을 정쟁의 장으로 만들어서는 안된다며 날을 세웠다.
   
기동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구두논평으로 미르·케이(K)스포츠재단 의혹에 대한 증인채택 무산과 관련 "사실상 국감 방해 행위로 여당이 청와대 출장소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며 "4·13 총선에서 나타난 민의와도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전날(7일) 미르·K스포츠재단과 관련해 청와대 비선 실세 의혹 당사자인 최순실씨와 차은택씨에 대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증인 채택이 무산되는 등 일부 상임위원회가 여당의 안건조정위원회 회부 전략에 증인 채택이 불발됐다. 
  
기 원내대변인은 "박근혜 정부 후반기에 권력형 비리가 국민적 의혹으로 떠올랐는데 당사자들도 국감장에 나와 의혹을 해명해야 한다"며 "만약 의혹들이 사실로 드러나면 국정을 바로 세울 계기로 삼는 것이 옳다"고 주장했다.
 
이용호 국민의당 원내대변인은 "새누리당이 국감 증인 채택을 무산시킴으로써 권력의 의혹 규명을 막는 수문장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민경욱 새누리당 원내대변인은 "의혹 차원에서 이야기한 것으로 국감에 증인으로 소환한다면 국감을 정쟁의 장으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민 원내대변인은 "증인 채택은 위원회 차원에서 간사 협의를 반드시 거쳐야하는 것"이라며 "(야당은) 이것을 뛰어 넘어서 힘으로 밀어 붙인다는 잘못된 선례를 남겨서는 안된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국감 후반부를 앞두고 의혹규명과 제도마련에 노력할 것을 다짐했다. 새누리당은 '민생 국감'을 실시하겠다는 의지를 다졌다.
 
기 원내변인은 "현재 권력형 비리 문제 대해서 소기의 성과를 거두는 과정"이라며 "더불어 국민이 먹고사는 문제, 서민 경제 부분들이 정책적으로, 제도적으로 보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초반의 국감 파행을 만회하고 충실한 국감이 될 수 있도록, 또 최근 제기된 의혹들을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국민의당은 전력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김성원 새누리당 대변인은 "태풍 피해도 있고 2차 피해도 많이 발생하고 있다. 안전문제나 국민들의 피부로 느낄 변화를 가져올 수 있는 국감을 해야겠다"며 "늦은 만큼 집중해서 하겠다"고 강조했다.




song6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