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종합]여야, 김제동·최경희 이대총장· 우병우 두고 설전

교문위, 최경희 등 놓고 설전…국방위는 김제동으로 시끌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07 12:11 송고 | 2016-10-07 14:37 최종수정
7일 오전 국회에서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경기도교육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가 열리고 있다. 2016.10.7/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국회가 7일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방위원회 등 13개 상임위에서 국정감사 일정을 이어간 가운데 여야는 각종 쟁점을 놓고 충돌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경기도교육청 국감에서 여야는 전날에 이어 논란이 되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대치를 계속했다.

교문위는 논란의 핵심 당사자인 최순실씨와 차은택 CF 감독,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 상근부회장,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에 대한 증인신청을 강하게 요구하고 있는 야당 의원들과 증인채택에 반발하고 있는 새누리당 의원들이 충돌하면서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처럼 지루한 증인채택 공방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날 역시 최경희 이화여대 총장만이라도 증인채택을 하자는 야당과 이를 거부하는 여당 의원 간 설전이 벌어지면서 국감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다. 

박경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최순실씨 딸인 정모 학생에 대한 의혹이 한두가지가 아니다"며 "맞춤형 입학 지도교수, 학칙 개정 등 매우 창조적인 서비스를 이화여대가 제공하고 있는 만큼 최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해 달라"고 요청했다.

같은당 안민석 의원도 "이대가 교육부가 실시하는 9개 공모사업 중 8개 사업을 하면서 재정지원을 받는데 보통 대학은 9개 중 2~3개만 받아도 선방했다고 한다"며 "특정 학생을 봐주고 그 반대급부로 정부가 이대에 재정지원 폭탄을 터뜨린 게 아닌가 합리적 의심을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곽상도 새누리당 의원은 "야당 의원들이 이대 현장 조사를 한걸로 안다. 야당 의원들만 가셔서 충분히 질의, 답변을 했고, 본인들이 전부 사실과 다르다고 답변을 한 것으로 안다"며 "굳이 증인으로 불러야 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고 반박했다.

같은당 나경원 의원은 "야당이 증인 신청한 것은 충분히 설명을 한 것 같다. 증인 문제는 3당 간사가 조금 더 협의할 수 있도록 시간을 주자"며 "증인채택 문제도 중요하지만 오늘의 국감은 시도 교육청에 대한 국감을 진행하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이 같은 여야의 공방에 유성엽 위원장은 "여야의 발을 들으니 합의점 찾기가 어렵다"며 "최경희 총장을 증인으로 채택해서 진상이 규명되는 게 국회와 대한민국을 위해 좋다고 생각한다"며 정회를 선포했다. 

국방위원회의 합동참모본부 등을 대상으로 한 국감에서는 방송인 김제동씨가 한 예능 프로그램에서 에피소드로 꺼내놓은 '영창' 발언이 논란이 됐다.

김영우 국방위원장(새누리당)은 "위원장으로서 연예인의 개그 내용에 대해서 왈가왈부할 생각은 없지만, 허위사실을 개그 소재로 삼아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위원장으로서 국감장을 연예인의 공연 무대장으로 만들 생각이 추호도 없음을 밝힌다"고 덧붙였다.

김제동씨에 대한 증인 불채택을 결정한 것이다.

하지만 김동철 국민의당 의원은 "위원장은 (김씨의 발언을) 있지도 않은 허위사실이라고 단정했다"며 "국방부가 자체적으로 조사하기로 한 내용인데 무슨 근거로 그런 말을 하냐"고 따졌다.

김씨에 대한 증인 출석요구서를 제출했던 백승주 새누리당 의원은 "김씨는 방송인이고 청소년 등에게 영향을 주는 공인이라고 생각한다"며 "(국방부에) 진실규명을 요청한 상태에서 결과가 나오면 입장을 말하겠다"고 밝혔다.

기획재정위의 국세청 감사에서는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 처가의 화성땅 차명 소유 의혹이 도마 위에 올랐다.

임환수 국세청장은 이날 '우병우 수석 처가의 화성땅 차명소유 의혹'에 관해 "차명 여부에 대해 검찰이 수사해서 차명이 확인되면 상속대상 포함 여부 검토해서 법과 원칙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고 답했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