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2野, 미르·K재단 놓고 이견…더 "檢수사" 국 "특검"

우상호 "차은택씨 돈 흐름 반드시 추적해야"
박지원 "靑이 특검할 수밖에 없는 상황 만들어"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10-07 09:39 송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 등 2야(野)는 7일 미르재단, K스포츠재단에 대한 진상규명을 촉구하면서도 방법에서는 이견을 보였다.

더민주는 신속한 검찰 수사를 촉구한 반면, 국민의당은 특별검사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추미애 더민주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정세균 국회의장은 대검 공안부에 배당하고 권력부패형 미르사건은 고발 사건의 하나로 치부해 형사부에 배당했다고 한다"며 "국민이 참 웃긴다고 할 것 같다. 무엇이 중요한지 다시 한번 지적한다"고 말했다.

우상호 원내대표도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과 관련해 "어제(6일)는 집권당 국회의원이 온몸으로 최순실씨, 차은택씨의 증인 채택을 방어했다"며 "특히 일개 영상감독인 차씨의 증인채택을 막아야 하는 진실은 뭐냐"라고 지적했다.

이어 우 원내대표는 "근거없는 정치공세라면 (차씨를) 불러서 명명백백히 밝혀야 한다. 진실은 잠시 가릴 순 있지만 영원히 감출 수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한 검찰의 수사를 촉구하고 특히 차씨의 돈 흐름을 반드시 추적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해철 최고위원 또한 "새누리당은 김재수 장관 지키기로 국감 파행에 나섰다가 이제는 최순실·차은택 지키기를 한다"며 "정부부처가 나서서 조사해야 함에도 국무조정실장은 국감장에서 미온적인 태도만 보였다. 이제 남은 건 검찰 수사뿐"이라고 말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두 재단의 의혹을 밝히기 위한 '특검' 도입을 주장하고 있다.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증인채택을 거부한 집권여당은 책임을 야당에 넘기고, 검찰은 미르·K스포츠 사건을 특수부에 배당하지 않았다"며 "한마디로 청와대와 여당은 검찰이 특검할 수밖에 없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위원장은 "고구마 줄기처럼 파면 나오는 재단 의혹을 국민 앞에 소상히 해명해야 한다"며 "새누리당도 지금 진실 밝히는데 협조하지 않아 훗날 역사의 죄인으로 기록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