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종합]여야, 백남기 사태·미르·K재단 증인채택 놓고 충돌

野 "백남기 제대로 된 진상규명 위해 특검해야"
미방위는 최순실·차은택 증인채택 공방에 파행

(서울=뉴스1) 최종무 기자 | 2016-10-06 12:28 송고
6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서울시교육청, 부산교육청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여야 의원들이 미르-K스포츠재단 관계자 증인 채택과 관련해 합의를 하지 못해 파행되고 있다. 사진은 파행으로 퇴장한 새누리당 의원들의 빈자리. 2016.10.6/뉴스1 © News1 박세연 기자

국회가 6일 안전행정위원회, 정무위원회 등 10개 상임위에서 국정감사 일정을 이어간 가운데 여야는 각종 쟁점을 놓고 충돌했다.

이날 국회에서 열린 안전행정위원회의 경찰청 국감에서는 고(故) 백남기씨 사태와 관련 경찰의 과잉진압과 전날 야당이 제출한 백남기 특검안이 도마 위에 올랐다.

특히 야당 의원들은 경찰이 백씨가 쓰러진 사실을 확인하지 못했다고 한 것은 거짓말이라며 특검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박남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CCTV 확인에서 당시 경찰차벽 위에 있던 경찰들은 충분히 전방주시가 가능했고 백씨가 쓰러지는 장면을 볼 수 있는 상황이었다"며 "또 각각의 살수차 밑에 수많은 차벽과 그 차벽 위에 수많은 경찰이 있었는데 단 한 사람도 백씨가 쓰러진 것을 보지 못했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이어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으로 일관하는 경찰을 믿을 수 없고, 경찰이 관여하는 부검 역시 믿을 수 없다"며 "제대로 된 진상규명을 위해 특검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철성 경찰청장은 이날 국감에서 백남기씨 사건에 대해 애도의 뜻을 표명했다.

이 청장은 인사말을 통해 "유명을 달리하신 백남기 농민의 명복을 빌며 유족들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 청장은 또 "추후 여야 의원들과 함께라도 좋으니 조문을 가주셨으면 한다"는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요청에 "여야 의원들과 함께 가는 것이라면 신중하게 검토해 보겠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사건이 재발되지 않도록 살수차 안전장비를 보강하고 운영지침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안전과 인권에 유의하도록 교육훈련을 강화하고 있다"고 재발방지책 마련을 약속했다.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는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채택 문제를 놓고 여야가 충돌하면서 파행으로 얼룩졌다.

야당 의원들은 논란의 핵심당사자인 최순실씨와 차은택 감독에 대한 증인신청을 강하게 요구한 반면, 새누리당 의원들은 안건조정위원회 조정안건으로 신청하고 정회를 요청했다.

하지만 유성엽 위원장이 서울시교육청 등 8개 지방교육청 국정감사를 중지하고 오는 13일로 예정된 문화체육관광부 종합감사 일반증인 출석요구의 건을 상정하자 새누리당 의원들은 "회의 진행을 이렇게 해도 되느냐"며 강력히 항의했다.

교문위는 13일 문체부 국감 일반증인 채택을 위해 이날까지 증인신청을 완료해야 하지만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증인 채택에 이견을 보이며 증인채택을 하지 못하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국정감사에서는 경주 지진 발생과 관련한 원자력발전소 안전문제와 관련한 여야 의원들의 질타가 쏟아졌다.


ykjm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