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총리ㆍ감사원ㆍ위원회

이석준 "김재수 해임건의 적절치 않아…대통령 인사"

정무위 국무조정실 국감 출석
"미르에 안종범·최순실 개입 보도, 아는 바 없어"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조소영 기자 | 2016-10-05 11:51 송고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이 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조정실 등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2016.10.5/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이석준 국무조정실장은 5일 국무총리의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 건의 여부와 관련해 "대통령 인사에 대해 저희가 (총리에게) 건의하는 건 적절하지 않다고 본다"고 말했다.

이 실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국무총리비서실·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 출석,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회에서 통과한 김재수 장관 해임건의안을 대통령이 받아들이지 않는다고 했다. (해임 건의를) 총리에게 건의할 수 있느냐'는 질의에 이같이 말했다.

헌법에는 국무총리가 국무위원의 해임을 대통령에게 건의할 수 있다고 돼 있다.

이 실장은 또한 이 의원이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을 안종범 청와대 수석이 지휘했고 배후에 최순실씨가 개입했다는 보도가 잘못됐느냐'고 묻자 "그에 대해선 전혀 아는 바 없다"고 답했다.

이 실장은 두 재단이 설립 과정에 가짜 회의록 등을 제출해 취소요건에 해당하지 않느냐는 지적엔 "문화체육관광부가 관련 법령에 따라 허가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답했다.

이와 관련, 이 의원은 "최근 전경련이 문제가 확산되니까 재단을 해체하고 (통합)신설하겠다고 했는데 전경련은 통합할 권한도 없다"며 "국민들이 보기에는 증거를 인멸하려 덮으려는 게 아니냐는 의혹"이라고 지적했다.




tru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