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전경련, 미르·K재단 의혹의 몸통"…2野 공세 강화

이날부터 국감 정상화…의혹규명 집중 태세
더 "증거인멸 중단하라", 국 "전경련이 비정상"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박승주 기자 | 2016-10-04 09:58 송고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2016.10.4/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새누리당의 복귀로 4일부터 국정감사가 정상화되는 가운데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의 '몸통'이라며 공세를 강화하고 나섰다.

두 야당은 전경련이 두 재단 통합을 빙자해 권력형 비선실세 개입 의혹에 대한 증거인멸을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 이를 중단할 것과 함께 국감에서 철저히 관련 의혹을 규명하겠다고 다짐했다.

우상호 더민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권력형 비선실세 의혹에 관해 도처에서 증거인멸작업이 조직적으로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며 "전경련에 경고한다. 지금 진행하는 다양한 형태의 증거인멸엔 불법적 요소가 있다"고 중단을 압박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후 진실이 밝혀지게 하기 위해 재벌대기업이 협조해야 한다"며 "오늘부터 본격적으로 상임위별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 문제를 집중적으로 제기하겠다"고 했다.

특히 정권차원 할당모금 문제, 비선실세 개입 문제, 최순실씨 딸과 관련한 비리의혹 등을 종합적으로 다루겠다는 방침을 강조했다.

그는 "전경련이 이 정권 들어 정권이 원하는 사업, 재단을 만드는 모금책으로 전락한 문제는 심각하다"며 "오히려 몸통인 전경련이 개혁대상이 아닌가의 문제를 야당이 심각하게 고민해봐야겠다"고 경고했다.

같은 당 윤호중 정책위의장도 "미르·K스포츠재단 관련해 오늘부터 정상화된 국감에서 더욱 실체를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며 "재벌대기업 모임인 전경련이 주도해 모금이 이뤄졌다"고 지적, 철저한 규명을 강조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와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 김성식 정책위의장과 윤영일 의원가 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6.10.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김성식 국민의당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권력측근실세의 개입의혹을 받던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해 검찰은 미적거리기만 했고 전경련은 갑작스레 두 재단을 해체한다고 한다. 비정상"이라며 "증거인멸이고 권력핵심 개입의혹을 덮기 위한 꼼수"라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비정상의 정상화를 대통령과 정부가 구호로 외칠 게 아니라 국정운영부터 올바른 방법으로 정상화해야 한다"며 "오늘부터 시작되는 국감에서 현 정부가 스스로 저질러온 비정상을 바로잡는데 온 힘을 기울이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같은 당 김관영 원내수석부대표는 "전경련이 통합재단을 만든다고 발표했지만, 각각의 재단은 독립적 이사회가 있어 전경련이 이래라 저래라 없앨 수 없다. 법인 해소로 증거인멸을 시도하는 것이면 엄중한 사법적 판단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간 정부의 '나쁜 준조세' 징수로 곪아터진 게 미르 문제"라며 "국민의당은 이번 국감에서 이들 재단설립과 관련해 많은 의혹을 철저히 조사해 진상을 밝힐 것"이라고 덧붙였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