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문재인 "정부 원전정책 전면재검토해야"(종합2보)

양산단층은 '활성화단층'으로 원전 부적합 지대
"국민안전처 '맹탕'이 보여주는 무능이 더 걱정"

(부산경남·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서미선 기자 | 2016-09-13 23:27 송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가 "정부의 원전정책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13일 오후 1시께 부산시 기장군 고리원자력본부를 방문한 자리에서 "어제 경주에서 발생한 2번의 지진에서 원전의 안전이 확보되지 않은 것을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과거 월성과 고리지역에 원전을 건설할 당시 정부는 양산단층이 활성단층이 아니라고 주장했다"며 "이번 지진으로 그게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IAEA(국제원자력기구) 기준에 의하면 활성단층은 원전부지로 부적합하다. 정부는 양산단층이 고리, 월성 원전 안전성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국가적 점검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문 전 대표는 "언제 규모 6, 7이 넘는 지진이 발생할지 모르는 지진 취약지대에 원전밀집지대를 운영하는 것을 전면재검토해야 한다"며 신고리 5,6호기 건설 반대의사를 분명히 했다.

그는 "규모 6.5이상 지진이 발생하면 원전이 모두 가동을 멈추게 된다"며 "한 번에 원전 가동이 중단되면 블랙아웃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고 원전 밀집으로 인한 위험성도 경계했다.

문 전 대표는 "월성 1~4호기가 정밀점검을 위해 가동을 중단한 것을 볼 때 노후원전에 대한 우려도 제기된다"며 "고리1호기 역시 노후된 원전인 만큼 가동을 중단하고 점검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현재 기장군, 울주군 등 인근 주민들에게만 안전 관련 SMS메시지가 전송된다"며 "일정한 거리를 기준으로 정보 안내가 필요해 보인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신고리 5,6호기 건설 등 신규 원전건설계획 전면 취소 △고리1호, 월성1호 등 30년이 넘은 노후 호기 즉각 운영 중단 △활성단층이 원전 안전에 미치는 영향 국가적 분석 △운영 중인 원전의 내진설계 강화 등 정부에 4가지 구체적 사항을 요구했다.

아울러 그는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안전처의 뒷북 긴급재난문자는 안전에 주의하라는 내용이 다였다"며 "어떻게 행동해야 할지 몰라 더 불안한 국민에게 뒤늦게 보낸 맹탕문자, 그 맹탕이 보여주는 무능이 더 걱정"이라고 질타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