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고산자' 남지현 "현장서 막내, 차승원 편안하게 대해줬다"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2016-08-09 12:06 송고
배우 남지현이 차승원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남지현은 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신사동 CGV 압구정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 제작보고회에서 "현장에서 막내였는데 처음엔 긴장했다"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선배님이 워낙 편안하게 대해주셨다. 긴장해서 갔다가 재미있었다. 갈 때마다 재미있었다"며 차승원에 대해서는 "그냥 뭔가 엄청나게 반갑다. 마음 속 아버지 같은 느낌"이라고 고백했다. 

배우 남지현이 9일 오전 서울 압구정CGV에서 열린 영화 '고산자, 대동여지도'(감독 강우석)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News1star / 고아라 기자

남지현은 '고산자, 대동여지도'에서 속 깊은 김정호의 딸 순실 역을 맡았다.

한편 '고산자, 대동여지도'는 미천한 신분으로 시대와 권력에 맞서 역사상 가장 위대한 지도 대동여지도를 탄생시킨 지도꾼 '고산자(古山子) 김정호'의 감춰진 이야기를 그리는 작품이다.

지난 2009년 대산문학상을 수상한 박범신 작가의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이자 30여 년간 한국 영화계를 이끌어온 강우석 감독의 첫 사극 작품이기도 하다. 김정호 역의 차승원을 비롯해 배우 유준상, 김인권, 남지현 등이 출연한다. 내달 7일 개봉.


aluem_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