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W' 이종석♥한효주, 키스신 비하인드 대방출…수줍은 男女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2016-07-25 11:05 송고
'월요병 극복'을 위한 '철연주' 이종석, 한효주의 쇼킹했던 첫 키스 비하인드가 공개됐다.

MBC 새 수목드라마 'W-두 개의 세계'(송재정 극본/ 정대윤 연출/ 이하 W) 측은 25일 'W-DAY'를 기다리는 시청자들의 월요병 극복을 위해 보기만해도 짜릿했던 강철(이종석 분)-오연주(한효주 분)의 첫 키스 비하인드 컷을 대량 방출했다.

지난 21일 2회에서 공개된 이 장면은 강철이 살고 있는 '웹툰 W'의 세상에 두 번째로 빨려 들어간 오연주가 웹툰의 엔딩을 만들기 파격적인 행동을 하는 상황에서 벌어졌다. 강철과 함께 의류샵에 방문한 오연주는 탈의실에 들어가 옷을 갈아입던 도중 강철의 세상에서 어떻게 빠져나가야 될 지 고민을 했고, 그에 대한 깨달음을 얻은 뒤 당당하게 전진해 강철의 뺨을 세차게 때린 것.

이종석과 한효주의 키스신 비하인드컷이 공개됐다. © News1star / 초록뱀 미디어

그러나 상황은 바뀌지 않았다. 이에 오연주는 다시 한 번 파격적인 행동을 하게 됐고, 이 때 오연주의 머릿속에서 나온 행동이 바로 기습 키스였다. 오연주는 강철에게로 달리듯이 다가가 입술을 맞췄고, 주변의 반응을 살핀 뒤 '계속'이라는 글자를 보고 탈의실로 도주했다. 그리고 오연주는 강철에게 '이 구역의 미친X'으로 찍혔고, 외려 강철의 호기심을 자극하는 '인생의 키'가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종석-한효주는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됐던 '불꽃 따귀 신'에 이어 '쇼킹 첫키스'까지, 촬영 초반에도 남다른 호흡을 보여주며 완벽한 컷을 만들어냈다고 한다.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이 두 사람은 파격 신들을 접하며 급속도로 친해졌고, 이에 '철연주' 도킹 케미를 더욱 완벽하게 이끌어냈다는 후문이다. 특히 두 사람은 키스신을 연기한 후 부끄러워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앞서 한효주는 'W' 제작발표회 당시 "출연한 작품 중 가장 많은 키스신이 나온다. 키스신이 많은 만큼 그 안에 정말 역대급 키스신이 나올 것 같다"고 밝히며 'W' 속 키스신에 대한 팬들의 무한한 궁금증을 증폭시켜왔던 상황. 그런 가운데, 2회 만에 나온 첫 키스신은 지금껏 여느 드라마에서는 볼 수 없었던 강렬하고 독특한 인상을 남김과 동시에 극 중 강철에게도 매우 중요한 장면 중 하나가 됨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눈도장을 제대로 찍으며 높은 시청률 견인차 중 하나로 작용됐다.

이에 대해 'W' 제작사 측은 "이종석과 한효주의 '선 따귀, 후 키스' 장면은 2회의 중요 명장면으로 꼽힐 정도로 코믹하고 예쁘게 탄생됐다. 극 중 강철의 마음까지 흔들 정도로 놀라웠던 '철연주'의 키스신 비하인드 컷을 통해 많은 시청자 분들이 월요병을 극복하셨으면 좋겠다"며 "앞으로도 '철연주'의 특별한 호흡에 많은 기대를 부탁 드린다. 이번 주 수, 목요일에도 꼭 잊지 말고 본방사수를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한편 'W'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aluem_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