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노회찬 "추혜선 '상임위 배정', 환노위 정수 늘리는 게 답"

"3당 원내대표가 '결자해지'…정세균 국회의장도 적극 나서야"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06-16 12:43 송고 | 2016-06-16 13:50 최종수정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국회에서 비례대표 상임위 재배정을 요구하는 농성을 벌이며 노회찬 원내대표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16.6.14/뉴스1 © News1 손형주 기자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16일 자당 추혜선 의원이 국회 상임위원회를 자신이 원했던 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가 아닌 외교통일위원회를 배정받은 것과 관련 "답은 환경노동위원회 정수(상임위원 수)를 1명 늘리는 것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노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문제는 단순히 국회의원 한사람이 자기가 원하는 상임위를 못 갔다고 해서 벌어진 일이 아니다"며 이렇게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자신이 잘할 수 있는 일을 맡을 수 있음에도 전혀 납득되지 않는 상임위에 배치하는 일이 벌어졌다"면서 "종업원이 300명인 회사에서도 이런 일은 안 생긴다"고 꼬집었다.

언론개혁시민연대에서 오래 활동한 추 의원은 전문성을 인정받아 20대 총선에서 비례대표로 추천·당선됐지만, 최근 국회 상임위 배정 결과 미방위가 아닌 외통위에 배치됐다. 이에 추 의원은 지난 14일부터 농성에 들어갔다. 또 윤종오 무소속 의원 역시 환노위를 희망했지만 미방위에 배치된 상황이다.

노 원내대표는 "환노위 정수를 현재 16명에서 17명으로 늘리면 되는 일"이라며 "국토교통위는 31명, 산업통상자원위는 30명, 교육문화체육관광위는 29명이면서 중요도가 전혀 떨어지지 않는 환노위는 왜 16명이어야 하느냐"며 "또 환노위 지원자 17명 가운데 굳이 비교섭단체 중 1명을 떨궈내면서 16명을 해야하는 이유는 뭐냐"고 지적했다.

만약 환노위 위원 정수가 1명 늘어나면 현재 미방위 소속인 윤종오 의원이 환노위로 옮겨가고, 외통위 소속의 추 의원이 미방위로 이동하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는 얘기다.

노 원내대표는 "이 문제의 장본인은 국회 정수를 합의했던 3당의 원내대표들로, 이들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그리고 비교섭단체 의원들이 자신의 전문성을 갖고 일하도록 책임져야 할 정세균 국회의장이 3당 원내대표와 함께 이 문제를 푸는 데 적극 나서주기를 강력히 요청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19대 국회 후반기 상임위 배정 당시에도 심상정 대표가 환노위에서 배제됐다 정수 조정으로 다시 합류한 것을 상기시키며 "똑같은 잘못이 2년 후에 다시 발생한 것은 대단히 유감이지만, 잘잘못을 따지기에 앞서 일하는 국회가 되도록 이 문제를 바로잡아주기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회견 뒤 기자들과 만나 "환노위 정수를 늘리는 것에 대해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박지원 국민의당 원내대표는 동의했다"며 "정진석 새누리당 대표(의 결단)만 남았다"고 했다.

앞서 우상호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박완주 원내수석부대표가 환노위 정수 조정 과정에서 비교섭단체 배정을 2석으로 하자고 며칠을 싸웠지만 새누리당이 정수 조정에 합의를 안 해서 생긴 문제"라고 말했다.

박지원 원내대표 또한 이날 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더민주에서 난색을 표한다고 하면 정수 조정을 할 수 없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고, '원구성이 마무리됐는데 정수조정이 가능하느냐'는 질문에는 "여야 3당 원내대표가 합의하면 된다"고 답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