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동북아

日, 후쿠시마 제염 폐기물 도로 등 건설에 재활용

환경성, 전문가회의서 방사능 농도별 세부기준 마련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2016-06-07 18:14 송고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전사고의 방사능 오염 제거과정에서 발생한 폐기물이 지난 2월12일 도미오카정의 임시 집하장에 쌓이고 있다. © AFP=뉴스1

일본 정부가 지난 2011년 후쿠시마(福島) 원자력발전소 폭발사고 수습 및 제염(방사능 오염제거) 과정에서 나온 폐기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가 일정기준을 밑돌 경우엔 도로 등의 건설자재로 사용토록 할 계획이다.

NHK에 따르면 일본 환경성은 7일 오후 도쿄도내에서 열린 전문가회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을 담은 폐기물 재생이용 방안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원전사고 이후 후쿠시마현의 제염과정에선 최대 도쿄돔 18개 분량의 토사 등 폐기물이 발생한 것으로 추산되고 있는 상황.

일본 정부는 이 같은 제염 폐기물을 일단 중간저장시설에 반입했다가 앞으로 30년 이내에 후쿠시마현이 아닌 다른 지역에서 최종 처분한다는 계획이지만, 그 구체적인 방법은 아직 제시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환경성은 이날 회의에서 토사 등 제염 폐기물의 용도를 도로·철도건설을 위한 성토작업과 방조제 및 해안 방재림 조성, 폐기물 처분장 건설자재 등으로 정하는 한편, 각각에 사용할 수 있는 폐기물의 방사성 물질 농도를 1㎏당 5000~8000베크렐(Bq) 범위 내에서 세분화했다고 NHK가 전했다.

환경성은 또 제염 폐기물의 유출이나 추가 방사능 피폭(被爆)을 막기 위해 폐기물을 건설자재로 이용하는 장소에 따라 흙이나 콘크리트 등을 10㎝~1m 이상 덧씌우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NHK는 "그동안엔 원자력 관련 시설에서 나온 폐기물의 방사능 농도가 100Bq 이하일 때만 재활용이 가능했지만, 앞으로 환경성은 철저하게 관리되는 공공사업에 한해 비교적 높은 농도의 방사능 물질을 함유한 폐기물도 이용할 수 있게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이노우에 신지(井上信治) 환경성 차관(부대신)은 "(폐기물) 재생이용은 최종 처분과는 다른 것"이라며 "후쿠시마현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폐기물 재생이용을) 추진코자 한다. 이런 방식이면 안전하다는 것을 (국민에게) 이해시키는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ys4174@


▶ 놓치면 후회! 최신 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美中日 대북압박 고삐 지속…北도 '말폭탄' 맞불
트럼프 비군사적 옵션 모두 동원, 대륙간탄도미사일도 시험발사…北 '화력훈련' 등 위협
북한이 창군절인 25일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같은 전략 도발을 자제하면서 '4월 위기설'이 …
후보5인 中企공약…공약만 있고 대···
중톱
유력 대선 후보 5명은 정부 주도의 중소기업 정책 마련 의지가 강하지만 재원…
세월호 미수습자 추정 남학생 교복···
중톱
세월호 선내 수색 과정에서 미수습자의 것으로 추정되는 유류품이 발견됐다.…
SPONSORED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