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우간다 언론 "北과 협력 중단" 일제히 보도…진위 논란 일축

(캄팔라=뉴스1) 윤태형 기자 | 2016-05-30 15:49 송고
'우간다-북한 군사협력 중단'을 전한 30일(현지시간)자 우간다 언론보도 © News1

우간다 언론들이 30일(현지시간) "우간다는 오랫동안 유지되었던 북한과의 군사·안보 협력을 지난 3월 유엔 안보리 결의 2270호에 근거해 중단하겠다고 발표했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우간다 유력 언론인 '뉴비전'은 전날인 29일 박근혜 대통령과 요웨리 무세베니 대통령 간 정상회담 직후 셈 쿠데사 외교장관이 발표한 내용을 인용, 이같이 전했다.

샘 쿠테사 우간다 외교장관은 "무세베니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언급했듯이 우간다 정부는 유엔 제재의 결과로 북한과의 협력을 중단한다. 우간다 정부의 입장은 핵 확산을 지지하지 않는 것"이라고 밝혔다.

안보리 결의 2270호 9항은 군사·준군사 조직 및 경찰관련 훈련을 위해 북한의 훈련요원과 자문관 등의 초청을 금지하고 있다.

보도는 이어 쿠테사 외교부장관이 의료와 에너지를 위한 핵에너지 발전만을 지지한다고 밝혔다고 전하면서 "쿠데사 장관은 '북한이 계속해서 핵무기를 개발했고 이는 전 세계적으로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며 핵 비확산 조약에도 반대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국제 언론들은 유엔 전문가들이 최근 12월부터 북한 군·교관 50여명이 수백 명의 우간다 현지 군·경찰 병력을 훈련시켰다고 말한 것을 보도했다"고 전했다.

신문은 우간다-북한 관계에 대해 "양국 관계는 냉전시대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 북한 외교 정책은 잘 준비되어있었고 이는 외국에 대한 한국의 영향력을 약화시켰다"면서 "북한은 우간다의 리더십 계승을 위해 군사와 경찰 훈련에 있어 도움을 주었고, 우간다는 최근 북한으로부터 무기를 구입했다"고 전했다.

이어 "2년 전 무세베니 대통령이 '우리의 우방인 북한은 많은 부분에서 우리에게 도움을 줬다. 북한은 우간다 최초 육군을 훈련시켰다'라고 말했다"면서 "지난 몇 년간 우간다와 북한 간 고위 사절단의 정기적인 방문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한편, 데일리 모니터도 이날자 기사에서 "북한과 최근까지도 군사협력을 했던 우간다가 북한의 핵 활동에 우려를 표했다"면서 "북한 핵실험과 장거리 미사일 실험으로 인해 3월에 채택된 유엔제재의 결과로 우간다가 북한과의 국방과 안보 협력을 중단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신문은 "지난달 영국 왕립합동군사연구소의 보고서에 우간다를 유엔의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군사적 관계를 단절할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은 나라 5위에 올렸다"면서 우간다의 대북 군사협력 중단 결정의 의미를 설명했다.


birako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