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교육

서울대생 1266명 "세월호특별법 개정하라" 서명나서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에 전달 예정

(서울=뉴스1) 김이현 인턴기자 | 2016-05-26 11:16 송고
세월호 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서울대 학생연대가 26일 오전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세월호 진상 규명 방해 행위 중단과 세월호 특별법 개정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 News1 김이현 인턴기자

서울대학교 총학생회 등 9개 단체로 구성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서울대 학생연대는 26일 오전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박근혜 정부와 20대 국회는 더 이상의 진상규명 방해 행위를 중단하고, 세월호특별법을 개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은 "특별법은 정부의 완강한 반대로 인해 진상규명을 위한 수사권과 기소권조차 보장하지 못하는 상태로 제정됐다"며 "6월 말에 끝나게 예정된 특조위 활동기간에 대해 여야는 논의조차 거부해 버렸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이런 국회의 모습이 바로 우리 손으로 특별법 개정 서명운동을 벌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라며 "지난 2주간 학내에서 '세월호참사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법 개정 서명운동'을 벌였고, 1266명의 학우들이 함께 해줬다"고 밝혔다. 이들은 "여기에 모인 서명용지는 세월호참사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을 만들어내자는 서울대인들의 요구이고 다짐"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서명용지를 모아 이날 4월16일의약속국민연대에 전달할 예정이다.


flyhighrom@news1.kr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소화불량 걸린 민주경선…선거인단 문의만 폭주?
시스템 과부하에 일반신청자 20만 그쳐…은행인증서·ARS전화증설 등 비상조치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선거인단 모집이 지난 15일 개시된 이후 첫 주말을 맞았지만 '탄핵정국' 속…
이재용 이틀째 특검출석…14시간 고···
중톱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실세' 최순실씨(61·구속기소) 일가에 대한 430억…
"김정남 살해 北용의자 4명, 이미 ···
중톱
말레이시아 경찰이 추적중인 김정남 살해 사건의 북한 국적 용의자 4명이 이…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