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전ㆍ충남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행정처분 즉각 취소하라"

대전범시민운동본부, 설동호 교육감 규탄 기자회견

(대전ㆍ충남=뉴스1) 송애진 기자 | 2016-05-18 11:35 송고
대전범시민운동본부가 18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설동호 대전시교육감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News1
역사교과서국정화폐기 대전범시민운동본부는 18일 대전시교육청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설동호 대전시교육감은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에 동참한 교사들에 대한 행정처분을 즉각 취소하라"고 강력히 촉구했다.

이들은  "설 교육감은 1,2차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시국선언 참여자에 대한 형식적인 서면조사만 진행을 했고, 본인확인, 동명이인 여부 등 기초적인 사실관계조차 제대로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행정처분을 받은 교사들 중에는 서명 사실을 부인한 사람도 상당수 포함돼 있으나 교육청 감사관실은 모두 시국선언 참여자로 봤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시교육청 관계자는 "교육부가 직무이행명령을 내렸기 때문에 이에 따르지 않을 수 없다"며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들이 서명을 통해 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의사 표시를 한 것은 '집단행위 금지위반'에 해당하므로 행정처분은 문제될 게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시교육청은 지난 13일 각 학교에 '한국사교과서 국정화 반대 교사 시국선언에 참여한 교사에 대해 1회 참여는 주의, 2회 참여 경고 처분을 하라'는 공문을 보낸바 있다.




thd21tprl@nat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