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문화일반

투에이비, 아트토이컬처 홍보 이어 캐릭터 IP로 중국시장 진출

(서울=뉴스1) 전민기 기자 | 2016-05-17 10:00 송고
© News1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코엑스에서 개최된 ‘아트토이컬처 2016(ARTTOY CULTURE 2016)’가 관련 업계 종사자와 일반인들에게 호응을 얻으며 성황리에 마무리됐다.

가나아트센터·아트벤처스가 주최한 아트토이컬처에는 국내외 유명 아티스트 120팀(200여 명)이 참가해 쿨레인, 스티키몬스터랩, 키타이, 데하라, 데이비드 호바스 등의 캐릭터를 선보였다. 더불어 카카오 아트토이 공모전에서 대상을 수상한 슈퍼픽션과 카카오 메이커스 플랫폼에서 최단기간 매진으로 이슈가 된 초코사이다의 신상품도 전시됐으며, 참관객이 직접 아트토이를 만들 수 있는 이벤트와 라이브 페인팅 퍼포먼스·작가 사인회·세미나 등 다채로운 부대행사가 마련됐다.

아트토이컬처는 국내 참관객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많은 관심을 받았다. 일일 페이지뷰(PV) 700만, 등록 디자이너가 350만명에 달하는 중국 최대 디자이너 커뮤니티 사이트인 ‘ZCOOL’에 아트토이컬처 홈페이지가 오픈되자 10여 일만에 ‘좋아요’ 30만이 달렸다.

김성식 투에이비 대표는 “아트토이컬처를 통해 한국 캐릭터 산업이 중국 시장에서 경쟁력을 가진다는 사실을 다시 한 번 알게 됐다”며 “8억의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는 중국 최대 SNS 위챗에도 기업 계정을 오픈하여 한국의 캐릭터 산업을 알릴 예정이다”고 밝혔다.

투에이비는 그동안 한·중간 코스메틱 및 영유아 사업을 담당해왔으며, 추후 한국 캐릭터 IP 산업에 적극적으로 임할 계획이다. 캐릭터 산업과 더불어 한국의 아트 제품과 인테리어 소품 등과 관련한 IP 라이선스 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하여 한국과 중국의 가교 역할을 하겠다는 것.

김 대표는 “디자인 및 캐릭터 산업에 종사하는 국내 디자이너들이 중국에 진출할 수 있는 플랫폼을 마련하는 것도 투에이비의 역할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akdrkff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