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딴따라' 혜리, 지성에게 심장 뛰었다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2016-04-28 22:28 송고
'딴따라' 혜리가 지성에게 설렜다.

28일 밤 10시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딴따라'(극본 유영아/연출 홍성창 이광영) 4회에서 신석호(지성 분)는 정그린(혜리 분)에게 조하늘(강민혁 분)을 꼭 멋진 가수로 만들겠다고 했다.

정그린은 신석호에게 "대표님. 우리 하늘이 정말 최고 가수 만들어 주실 거죠? 사기 치다가 말 거 아니죠?"라고 물었다. 신석호는 정그린을 뚫어지게 보더니 양 어깨를 잡으며 "고백할 게 있다"고 했다.

'딴따라' 혜리가 지성에게 뛰는 심장을 느꼈다. © News1star / SBS '딴따라' 캡처


정그린은 "고백이요? 저한테 왜"라며 놀랐다. 신석호는 정그린을 뚫어지게 보며 "나 양아치 맞다. 처음에 양아치 마인드로 하늘이 집어가려던 거 맞다. 근데 이제는 아니다. 조하늘이 궁금해졌다"고 말했다.

신석호는 이어 "내가 그 놈 보석으로 만들어서 세상에 보란 듯이 내놓겠다. 이젠 양아치 아니야. 오케이?"라고 말한 뒤 떠났다. 정그린은 뛰는 심장을 느끼며 "정신차려"라고 혼잣말했다.


ppb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