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프로배구] '2연패' 김세진 감독 "새로운 도전 다시 해보겠다"

(안산=뉴스1) 이재상 기자 | 2016-03-24 22:32 송고
24일 오후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NH농협 2015-2016 프로배구 V리그 남자부 챔피언결정전 4차전 OK저축은행과 현대캐피탈의 경기에서 OK저축은행 선수들이 김세진 감독을 헹가레 치고 있다. OK저축은행은 이날 현대캐피탈을 세트스코어 3대1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2016.3.24/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다음 시즌 새롭게 도전하겠다."

V리그에서 2년 연속 정상에 오른 OK저축은행의 김세진 감독이 기쁨과 함께 더 나은 모습을 다짐했다.

OK저축은행은 24일 안산상록수체육관에서 열린 2015-16 NH농협 V리그 챔피언결정전(5전 3선승제) 4차전에서 현대캐피탈에 3-1(25-20 25-15 19-25 25-23)로 이겼다.

1~2차전 천안 원정에서 이기고 3차전을 내줬던 OK저축은행은 합계 3승1패로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이로써 OK저축은행은 창단 이후 3시즌 동안 2차례 정상에 오르는 기쁨을 누렸다.

김세진 감독은 경기가 끝나자 시몬에게 달려가 포옹을 하면서 기쁨을 나눴다. 그는 "시몬에게 진심으로 고맙다"면서 "마지막이란 생각이 들었고, 제 고마움의 표현이자 기쁨의 표현이었다"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을 중심으로 포스트시즌 들어 더 강한 포스를 내뿜었다. 지난 시즌부터 이번 시즌 챔프전 2차전까지 9연승을 질주했고, 정규리그 1위 현대캐피탈을 누르고 2년 연속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경기가 끝나고 최태웅 현대캐피탈 감독은 "예전 삼성화재 초창기의 향기가 난다. 5연패는 더 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극찬했다.

김세진 감독은 이 같은 칭찬에도 "범실이 너무 많았다. 아직 고쳐야 할 것이 많다"고 했다. 김 감독이 꼽은 터닝포인트는 6라운드 대한항공과의 최종전이었다. OK저축은행은 시몬이나 송명근, 송희채 등 주전 선수들을 모두 빼고 나서 0-3으로 패했지만 선수들의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빛났다.

김 감독은 "그 경기에서 선수들이 지고 있어도 흥이나서 막 덤비는 모습을 보면서 분위기가 바뀌었다"면서 "배구는 흐름이나 분위기 싸움인데 그 덕분에 흐름을 되찾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

OK저축은행은 다음 시즌 트라이아웃으로 버팀목이었던 시몬 대신 새로운 용병을 데려와야 한다. 김 감독은 "트레이드 등 선수단의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다음 시즌에 새로운 도전을 한번 해보겠다"고 힘줘 말했다.

김 감독의 머릿속에는 이미 다음 시즌에 대한 구상도 있었다. 그는 "시몬이 없는데 아마 새 용병을 뽑는 것은 운에 맡겨야 할 것 같다. 트라이웃에서 마지막 순번이기 때문에 대책이 없다"고 엄살을 부렸다. 그는 "일단 신장과 서브가 좋은 용병을 뽑을 것"이라며 "라이트 포지션에서 찾아 보겠다"고 했다.

두 시즌을 돌아본 김세진 감독은 아직 가야할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그는 "올 시즌 현대캐피탈의 경기를 보면서 살아남기 위해서 기본기가 더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깊이 있는 팀 운영을 위해 선수들과 더 많은 대화를 해야 할 것 같다. 부족한 부분을 잘 채우겠다"고 힘줘 말했다.


alexe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