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野, 유승민 탈당에 일제히 與 비판 "치졸함 도 넘어"

"새누리당 내 온건 합리보수 세력 설 자리 없다"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6-03-24 15:03 송고
 


비박(비박근혜) 유승민 의원이 공천 심사에 반발해 당을 떠난 것에 대해 야권이 일제히 박근혜 대통령과 새누리당을 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24일 오후 서면 브리핑을 통해 "결국 유 의원의 탈당으로 막을 내린 새누리당 공천 파동은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박근혜 정권의 후안무치함을 그대로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박근혜 대통령이 싫어하는 유승민 의원에게 공천을 주지 않을 거라는 건 처음부터 다 아는 일이었다"며 "사정이 이런데도 제 발로 나가게 하겠다고 당적변경 마감시한까지 결정을 미룬 새누리당의 행태는 그 치졸함이 도를 넘었다"고 말했다.

이어 김 대변인은 "유 의원을 내쫓은 게 아니라 스스로 나갔다고 믿을 거로 생각했다면 새누리당은 국민을 완전히 바보로 여긴 것"이라며 "새누리당에 돌아갈 것은 4·13총선에서의 국민 심판뿐"이라고 강조했다.

김정현 국민의당 대변인은 논평으로 "유승민 파동은 결국 박근혜 대통령 추천 인사들이 대거 공천장을 거머쥐는 것으로 끝났다"며 "이제 새누리당 내 온건 합리보수 세력의 설 자리는 없다는 것이 명백해졌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 정치구조를 이번 총선에서 바꾸지 않는다면 대한민국의 미래는 암담하다"며 "수십 년간 우리 정치를 지배해온 패권적 프레임을 철폐하고 정치를 국민에게 돌려드리겠다는 점을 다짐한다"고 말했다.

한창민 정의당 대변인 또한 서면 브리핑으로 "친박(친박근혜) 의원들은 박근혜 대통령 눈치만 보면서 말도 안 되는 정체성 핑계만 대기에 급급했다"며 "상식적인 여당이라면 보여 줄 수 없는 부끄러운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한 대변인은 "이번 사태로 새누리당은 국민은 안중에도 없으며 '선거의 여왕'을 위한 선거만을 준비하고 있었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며 "이렇게 난리를 치고도 국민에게 표를 구걸하는 새누리당을 그 어느 때보다도 엄중히 심판해야 한다"고 말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