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시그널' 조진웅, 시청자도 울린 분노·자책의 눈물

(서울=뉴스1스타) 장아름 기자 | 2016-03-12 14:37 송고
'시그널' 조진웅이 이제훈과 지키지 못한 약속에 자책했고, 경찰의 부조리에 분노했다. 뜨겁게 눈물을 흘리는 조진웅의 모습에 안방극장 시청자들 역시 함께 울었다.

지난 11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시그널' 15회에서는 자신의 죽음을 알고도 끝까지 인주 사건의 진범을 밝히려는 이재한(조진웅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재한은 박해영의 형 박선우(찬희 분)를 끝내 살리지 못했다. 이재한은 박해영과 약속을 지키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또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던 박선우에 대한 미안함에 울분을 터뜨렸다.

이재한의 분노는 김범주(장현성 분)를 향했다. 계략을 꾸미고, 사람을 죽였음에도 뻔뻔한 김범주의 태도는 이재한을 화나게 했다. "당신 가만두지 않을 거다. 박선우는 가족들이 다같이 살기 위해 무죄를 밝혀야만 했던 거다. 네가 사람이야. 네가 경찰이냐"고 분노했다.

'시그널' 조진웅이 이제훈과 지키지 못한 약속에 자책했고, 경찰의 부조리에 분노했다. © News1star / tvN '시그널' 캡처


이재한은 이 모든 것을 자신의 탓으로 돌렸다. 박해영에게 “미안합니다. 막지 못했어요. 내가 잘못한 거에요.”라고 말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하지만 박해영인 줄 알았던 무전 상대는 차수현(김혜수 분)이었고, 이재한은 차수현에게서 자신이 죽는다는 이야기를 듣게 됐다.

죽음을 알게 된 이재한은 그럼에도 인주 사건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았다. 박선우를 살리지 못했지만, 진범을 잡기 위해 노력했고 증거까지 확보했다. 그러나 모든 게 다 끝났다고 생각한 순간, 김범주는 또 이재한의 앞을 막았다. 담당 검사까지 김범주와 한 통속이었고 이재한은 뒤통수를 맞은 것이다.

포기를 강요하는 김범주를 향해 이재한은 몸부림쳤다. 칼에 찔린 상태로 피를 흘리며 김범주로부터 도주했다. 이 때 산 속에서 마지막 무전이 울렸다. 이재한은 "절대 포기 하지 마세요. 과거는 바뀔 수 있습니다"라고 마지막 말을 남긴 채 총에 맞아 죽었다.

이재한을 살리고 싶은 시청자들의 반응이 열렬하다. 이날 자신의 죽음을 알고서도, 박해영을 위해 끝까지 인주 사건의 진범을 찾아내려는 이재한의 의리와 부조리에 맞서는 정의는 안방극장에 꽉 찬 감동을 안겼다.

현재 박해영과 차수현이 이재한을 살리려는 간절함으로 똘똘 뭉친 만큼, 마지막 남은 '시그널' 16회에서 이들이 이재한을 살려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시그널' 마지막회는 12일 저녁 8시30분 방송된다.


aluem_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