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문화 > 정책

문화예술위 "소외계층 위한 문화사업예산 2배 늘린다"

'문화순회사업' 지난해 100억→올해 200억,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80억→150억

(서울=뉴스1) 박창욱 기자 | 2016-03-01 08:03 송고
한국문화예술위원회(위원장 박명진)가 소외계층이 문화를 누릴 수 있도록 돕는 '문화향유사업'의 올해 예산을 지난해보다 2배 늘린다.

1일 문화예술위에 따르면 농어촌, 산간, 도서, 복지시설 등 문화소외 지역을 찾아가 다양한 문화프로그램을 진행하는 '소외계층 문화순회사업'의 올해 예산이 200억원으로 지난해 100억원보다 2배 늘어난다. 국민의 문화 복지를 위해 전국 문예회관 공연활성화 프로그램 지원 등을 추진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사업' 예산도 지난해 80억원에서 150억원으로 증액된다.

문화예술위는 이를 통해 "보다 많은 국민들이 문화적 수혜를 입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사회취약계층이 문화생활을 부담 없이 향유할 수 있도록 돕는 '문화누리카드' 사업의 가맹점도 올해부터 온천, 사진관, 시외버스 분야까지 확대한다. 문화누리카드 회원들이 더 편리하게 문화누리카드 사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다.

문화누리카드는 사회취약계층의 문화생활을 위해 연간 5만원을 지원하고, 각종 무료 혹은 할인 티켓도 제공하는 사업이다. 만 6세 이상 기초생활수급자와 차상위계층에게 발급한다. 올해 문화누리카드 예산은 756억원으로 모두 153만명이 혜택을 누릴 것으로 예상된다. 문화예술위 관계자는 "올해 문화누리카드 사업은 예산규모를 늘리기보다는 소외계층의 이용 횟수를 늘리는 방향으로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화누리카드. 뉴스1 DB© News1

문화예술위는 또 '소외계층 문화향유사업 확대'와 함께 올해 주요 사업방향으로 '지원사업의 효율성 제고'를 잡았다. 이를 위해 전년도 수 천건의 사업을 서류로 한꺼번에 접수받아 심의하던 지원사업 정기공모를 올해부터 폐지한다. 대신 사업의 기획방향 및 특성에 맞추어 공모 시기를 개별적으로 조정한다.

아울러 이전까지 소수에게 권한이 집중된다는 비판이 있었던 '책임심의위원제', '단심제' 등의 심의체계도 다원화된 예술환경의 변화에 맞추어 '심의위원의 다변화'와 '다단계 심의방식' 등으로 개선한다. 문화예술위 다른 관계자는 "올해말 문예기금의 고갈이 예상되는 상황에서 지원예산의 효율성을 높여 질 높은 작품이 창작되고, 다시 관객 확대로 이어지는 예술생태계의 선순환 구조 만들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기업의 예술 후원을 확대하기 위한 예술위의 기업 협력 사업도 단순한 후원을 넘어서 상생하는 동반자 관계로 전환하기 위해 개선한다. 기업의 문화예술후원 촉진을 위한 ‘예술지원 매칭펀드’ 지원예산을 지난해 10억원에서 올해 20억원으로 늘려 결연 건수를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또 지역문화 활성화를 위해 2014년 한 해만 추진했던 '지역특성화 매칭펀드'도 올해 다시 재개한다. 예술가의 창의성이 기업과 산업 영역에 활력을 불어넣는 ‘산업의 예술화’를 위한 각종 프로젝트도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와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문화예술위는 이밖에 △등단 5년 이상의 작가 또는 등단 5년 미만의 작가 중 만 36세 이상의 작가를 지원하는 내용 등을 포함한 '문학활성화 프로젝트' △120여명의 차세대 예술가와 기획·매개인력의 육성 △영국예술위원회와 연계한 예술가 협업지원 등의 신규 사업도 올해 추진한다. 문화예술위의 다양한 올해 지원사업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누리집(www.ark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 문의 (061)900-2120. (02)760-4714.


cu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