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딸처럼 생각한다” 동료 여교사 3명 추행한 교사 벌금형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6-02-27 15:14:05 송고
부산지방법원 전경. © News1 DB 


동료 여교사를 상대로 추행한 부산지역 모 고등학교 수석교사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임주혁 형사단독판사는 강제 추행 혐의로 기소된 고등학교 교사 A(58)씨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8월 부산지역의 한 고등학교에서 수석교사로 근무하던 A씨는 자신의 승용차에 태운 여교사에게 "딸처럼 생각하는데 안아봐도 되겠느냐"며 껴안는 등 기간제 여교사 2명과 정교사 1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동료 여교사들을 추행한 죄질이 나쁘고 A씨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하는 점 등을 종합하면 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범죄 전력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조아현 기자(choah4586@)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 호텔 사장이 되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영국의 반란?…"글로벌라이제이션 시대 끝났다"
LA타임스 "브렉시트는 새로운 시대 예고"…스코틀랜드·EU 분리독립 움직임 불가피
지난 수십년 동안 금융과 정치 분야 리더들은 글로벌라이제이션의 불가피성을 강조하며, 자국 주권…
옥시, 영·유아 사망자 배상액 10억···
중톱
가습기 살균제 사태로 가장 많은 사상자를 낸 옥시레킷벤키저(PB코리아)…
사드 논의·北 5차핵실험…위기의 한···
중톱
북한이 6번의 시도 끝에 무수단 중거리 탄도미사일(화성-10) 발사에 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