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딸처럼 생각한다” 동료 여교사 3명 추행한 교사 벌금형

(부산ㆍ경남=뉴스1) 조아현 기자 | 2016-02-27 15:14:05 송고 | 2016-02-28 11:07:06 최종수정
부산지방법원 전경. © News1 DB 


동료 여교사를 상대로 추행한 부산지역 모 고등학교 수석교사에게 법원이 벌금형을 선고했다.

부산지법 동부지원 임주혁 형사단독판사는 강제 추행 혐의로 기소된 고등학교 교사 A(58)씨에게 벌금 1500만원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2014년 8월 부산지역의 한 고등학교에서 수석교사로 근무하던 A씨는 자신의 승용차에 태운 여교사에게 "딸처럼 생각하는데 안아봐도 되겠느냐"며 껴안는 등 기간제 여교사 2명과 정교사 1명을 성추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재판부는 "동료 여교사들을 추행한 죄질이 나쁘고 A씨가 피해자들로부터 용서를 받지 못하는 점 등을 종합하면 더 엄중한 처벌이 필요하다"면서 "하지만 범죄 전력은 없는 점 등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choah4586@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中 왕이 "한국 최근 행위는 쌍방 신뢰훼손"
한중 외교회담서 사드배치 작심 비판…윤병세 "극복하지 못할 사안 아니다"
"최근 한국 측의 행위는 상방의 호상 신뢰의 기초를 손해(훼손)시켰습니다. 이에 대해서 유감…
'의료진 잠복결핵' 셀프관리?…손놓···
중톱
최근 이대목동병원 신생아 중환자실에 근무하던 간호사가 결핵에 걸린 것으…
IOC, 러시아 리우 올림픽 출전 조···
중톱
국가적인 도핑 파문을 일으킨 러시아가 우여곡절 끝에 2016 리우올림픽에 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