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다나의원 C형간염 1672명 검사…97명 항체양성(종합)

97명 중 63명은 감염자…항체음성 115명 재검사 예정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 2016-02-26 09:56 송고 | 2016-02-26 13:50 최종수정
다나의원./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양천구는 2008년 5월 이후 다나의원 내원자 2266명 중 1672명이 C형간염 검사를 받았고 이 중 97명이 항체양성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97명 중 63명(이중 51명이 유전자 1a형)은 유전자양성자로 판명됐다.

항체양성자는 과거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현재 감염중임을 의미하며, 유전자양성자는 현재 감염 상태임을 의미한다.

유전자 1a형(C형간염 종류 중 하나)인 51명은 모두 주사처치(수액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집된 환경검체 53건 중 6건에서 유전자 1형이 발견됐으며, 이 중 다나의원이 자체 조제한 피하주사제 등 혼합주사액 4건에서 유전자 1a형이 확인된 상황이다.

기타 혈액매개감염병은 보건소에서 검사받은 1483명에게서 매독 양성 2명,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 44명 등이 나왔다.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자 44명 중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28명에 대해 유전자형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국내 일반적인 B형간염 유병 수준이나 이번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조회 등 심층 분석을 진행 중이다. 국내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률은 2.8%이다.

질병관리본부는 C형간염 항체형성 기간이 3개월이어서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다나의원 내원자 중 항체음성자 115명에 대한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sj@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올해 최대 107만 촛불의 외침…"탄핵의 봄 맞자"
17차 집회 朴대통령 즉각퇴진·특검 연장 등 촉구…3월1일 18차 '범국민의 날' 광화문 재집결
 25일 박근혜 대통령의 취임 4주년에 맞춰 개최된 2월 마지막 촛불집회에 전국적으로 107만명의 …
촛불 "주권자 힘을" vs 태극기 "저···
중톱
3월 초순 헌법재판소의 탄핵 심리 종결이 예상되는 가운데 25일 서울 도심에…
말레이경찰 "北 현광성에 체포영장···
중톱
말레이시아 경찰이 김정남 살해 용의자인 현광성(44) 북한대사관 2등 서…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