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복지

다나의원 C형간염 1672명 검사…97명 항체양성(종합)

97명 중 63명은 감염자…항체음성 115명 재검사 예정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 | 2016-02-26 09:56:09 송고
다나의원./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질병관리본부와 서울시 양천구는 2008년 5월 이후 다나의원 내원자 2266명 중 1672명이 C형간염 검사를 받았고 이 중 97명이 항체양성자로 확인됐다고 26일 밝혔다.

이들 97명 중 63명(이중 51명이 유전자 1a형)은 유전자양성자로 판명됐다.

항체양성자는 과거에 감염된 적이 있거나 현재 감염중임을 의미하며, 유전자양성자는 현재 감염 상태임을 의미한다.

유전자 1a형(C형간염 종류 중 하나)인 51명은 모두 주사처치(수액치료)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수집된 환경검체 53건 중 6건에서 유전자 1형이 발견됐으며, 이 중 다나의원이 자체 조제한 피하주사제 등 혼합주사액 4건에서 유전자 1a형이 확인된 상황이다.

기타 혈액매개감염병은 보건소에서 검사받은 1483명에게서 매독 양성 2명,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 44명 등이 나왔다.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자 44명 중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된 28명에 대해 유전자형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또 국내 일반적인 B형간염 유병 수준이나 이번 집단 발생과의 연관성을 확인하기 위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 조회 등 심층 분석을 진행 중이다. 국내 B형간염표면항원 양성률은 2.8%이다.

질병관리본부는 C형간염 항체형성 기간이 3개월이어서 지난해 8월부터 11월까지 다나의원 내원자 중 항체음성자 115명에 대한 재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음상준 기자, 이영성 기자(sj@)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엇박자 정부…SKT-CJ헬로 M&A '허송세월'
공정위-미래부 '네탓 공방'에 심사 7개월째 지연…모든 투자계획·신사업 발굴 올스톱
국내 방송·통신업계 최대 이슈인 SK텔레콤의 CJ헬로비전 인수·합병(M&A)과 관련한 공정거래위…
만만한 한국…이케아까지 노골적 차별
중톱
전세계에서 42조원을 벌어들이는 글로벌 기업 이케아가 또다시 한국 차별 논…
"저도 다 알아요"…초등생간 성범죄···
중톱
# 유치원에 다니는 딸이 회사 상사의 초등학생 아들에게 성희롱을 당했다. 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