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공천배제 강기정, '펑펑' 눈물의 필리버스터…문재인 "힘내라"

과거 본회의장 몸싸움 불가피성 설명하며 회한

(서울=뉴스1) 박상휘 기자 | 2016-02-26 00:20:37 송고 | 2016-02-26 15:21:46 최종수정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테러방지법 반대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을 통한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 중 뒤돌아서 눈물을 닦고 있다. 2016.2.2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4·13 총선에서 공천 배제된 강기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5일 눈물의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펼쳤다.

앞선 주자인 같은당 신경민 의원이 연단에서 내려오자 어깨를 두드리며 환대한 강 의원은 필리버스터에 사용할 다량의 서적과 자료를 들고 연단에 올랐다.

한숨을 내쉬며 필리버스터를 시작한 강 의원은 곧 눈물을 글썽였다. 국회선진화법이 시행되기 전 미국산 소고기 파동과 종편 관련법, 4대강과 관련해 본회의장에서 몸싸움을 했던 점을 언급하며 회한의 눈물을 흘렸다.

그는 흐르는 눈물을 소매로 닦다 손수건을 건네받고는 뒤돌아서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그러면서 "제 소신으로 비춰봤을 때 4대강은 잘못됐고 종편과 마스크법이라 불리는 집시법도 그렇게 가선 안됐는데 다수당의 힘을 점잖게 말로 막자니 저의 젊은 피로서는 용서가 안됐다"고 말했다.

그는 테러방지법과 관련해서는 "테러방지법이 통과되면 국정원이 무소불위의 권력을 쥘 수 있다"며 테러방지법을 막아야 하는 이유를 일일이 열거했다.

특히 테러방지법이 통과되면 영장 없이 금융정보를 볼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테러방지법은 국정원의 권력만 강화하는 법이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강 의원이 눈물을 흘리며 필리버스터를 이어가자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도 강 의원을 응원하고 나섰다.

문 전 대표는 자신의 트위터에 "강기정의 필리버스터를 보느라니 마음이 짠하다"며 "공천배제라는 말이 당에서 나오고 있는데도 당을 위해 있는 힘을 다하고 있다"고 적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광주가 어려울 때 끝까지 당을 지켰던 사람답다"며 "강기정 멋있다. 힘내라"고 응원했다.




sanghwi@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月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약관 바꿔치기에 여론 분통…'인터파크 탈출'
각종 손실 책임 소비자에 전가 시도 논란…"사과문도 보여주기용, 윤리 없는 기업"
"역시 사과문은 그냥 보여주기 식이었나요? 이용해주니 고마운 줄 모르고 책임을 떠넘기네요."인터…
항균필터 무용지물 "보름이면 항균···
중톱
공기청정기와 에어컨 항균필터의 항균물질이 제품 가동 15일이면 공기 중으…
'우병우 조사' 특별감찰관 "법에서···
중톱
대통령 직속 특별감찰관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49) 관련 의혹에 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