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민의당 '정보위 상설화' 중재안 제시…여야 일단 긍정적(종합)

원유철 "검토가능" 이춘석 "원래 우리당 案"…여야 극한대치 해법될까
주승용 "鄭의장이 '대단히 좋다'고 해…더민주와도 논의"

(서울=뉴스1) 서미선 기자, 이정우 기자 | 2016-02-24 16:10 송고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가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장실에서 정의화 국회의장, 주승용 국민의당 원내대표와 테러방지법 관련 회동을 가진 뒤 자리를 뜨고 있다. 2016.2.24/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국민의당이 24일 정의화 국회의장에게 국회 정보위원회를 상설화하는 내용 등을 담은 테러방지법 '중재안'을 제시하며 여야 극한 대치로 꽉 막힌 정국이 풀릴 계기가 될지 주목된다.

정 의장은 해당 중재안을 "대단히 좋다"고 평가하며 원유철 새누리당 원내대표에게도 검토를 권한 것으로 전해졌다.

원 원내대표는 중재안에 대해 "검토해볼 만하다"고 했고, 이춘석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도 "우리 당이 원래 하자고 했던 안"이라고 일단 긍정적 반응을 보였다.

주승용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정 의장과 회동한 직후 뉴스1과 만나 "정 의장에게 우리 당 중재안을 전달했다"며 "중재안은 2013년 12월 새누리당 황우여 대표와 최경환 원내대표, 민주당 김한길 대표와 전병헌 원내대표 4명이 합의했던 안"이라고 밝혔다. 회동은 주 원내대표 요청으로 이뤄졌다고 한다.

당시 여야는 4자회동을 통해 국회 정보위원회의 상설 상임위원회화를 비롯해 정보위원의 비밀유지의무와 기밀누설행위 처벌강화 및 비밀열람권 보장, 국회의 국가정보원 예산 통제권 강화 등을 합의한 바 있다.

주 원내대표는 "이번에 테러방지법을 (처리)해주는 대신, 테러방지법이 현재 국민 인권 침해 소지가 다분히 높으니 정보위를 상설화해 국회가 국정원 감시를 (강화)하는 건 명분이 있지 않나"라며 "20대 국회에서 정보위를 상설화하는 걸 새누리당이 동의해준다면 국민의당은 새누리당과 함께하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의장은 이에 "대단히 좋다"며 회동장에 원유철 원내대표를 불러 이를 검토하자고 했다고 주 원내대표는 전했다. 정 의장은 "선거도 치러야 하는데 더민주가 필리버스터를 계속할 경우 큰일"이라는 우려도 했다고 한다.

주 원내대표는 "정 의장은 저와 원 원내대표,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협의)해보라는 취지로 원 원내대표를 부른 것"이라며 "(안을) 던져놨으니 기다려보겠다. 더민주와도 이제 이야기해봐야 한다"고 했다.

원 원내대표는 회동 뒤 기자들과 만나 "필리버스터 정국을 어떻게 타개할지 정 의장이 고민의 말씀을 했고 주 원내대표도 '현 상황을 타개해야 한다'는 차원에서 의견을 줘 듣고 가는 것"이라며 "우리 입장에서는 검토해볼 만한 안"이라고 말했다.

그는 "앞으로의 정국은 결자해지 차원에서 더민주가 해결할 몫"이라며 "경제를 살리고 일자리를 만드는 민생법안, 안보법안을 처리하고 선거법을 최종 타결해 20대 총선에 임하는 것이야말로 19대 국회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강조했다.

이춘석 원내수석은 이날 통화에서 "정보위 상설화에 찬성한다. 우리 당이 원래 하자고 한 것 아니냐. 이종걸 원내대표도 응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아직 (논의) 물꼬를 못 텄는데 두분 (양당) 원내대표가 노력하고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언급했다.


smi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