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유럽

'집안의 소리 없는 살인자'…향초·방향제 유해성 경고

영국 왕립외과협회(RCP)·왕립보건소아과학회(RCPCH) 연구보고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6-02-22 18:57 송고 | 2016-02-22 19:39 최종수정
© News1


은은한 분위기를 내거나 악취를 내쫓는 데 사용되는 향초나 방향제가 오히려 집안내 소리없는 살인자가 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왕립외과협회(RCP)와 왕립보건소아과학회(RCPCH)는 22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연구보고서에서 살충제뿐만 아니라 향초나 방향제 등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탈취제가 공기를 오염시켜 치명적인 위험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전역에서 실내 공기오염으로 숨진 이는 연 9만9000명에 이르며 영국에서 실내외 공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최소 연 4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일반적으로 집안에서 사용하는 탈취제에는 액상·고체상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대기중에 쉽게 기화되는 리모넨(limonene)은 레몬과 유사한 냄새가 나 탈취제에 주로 사용되지만 이를 들이마시면 체내에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로 변해 안구·피부질환, 기침, 구역질에서 심할 경우 인후암을 야기할 수 있다.

보고서는 어린아이나 노인의 경우 공기오염에 특히 민감할 수 있지만 악영향은 모든 연령대에 걸쳐 나타날 수 있으며 태아의 폐·간 발달에 문제를 일으키거나 유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차량 배기가스로 인한 공기오염 위험은 잘 이해하고 있는 반면 실내 공기오염 위험에 대해서는 무지하다며 지역 당국이 공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며 관련 법 제정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yeoulim@


▶ 놓치면 후회! 최신 무료만화 보기 / 2017년 나의 운세 보기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黃대행, 특검연장 거부…특검 28일 공식종료
"역대 최대 인력 투입…총 115일 짧지 않은 기간 수사 이뤄져" 거뷰 이유 밝혀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다수의 예상대로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만료(28일&#…
'최순실 지우기' 대기업 스포츠 한···
중톱
박근혜 대통령의 직무 정지 이후 무산되는 것으로 보였던 11차 무역투자진흥…
黃대행, 특검연장 거부…특검 28일 ···
중톱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가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만료(…

      탭 만화 영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