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드 > 유럽

'집안의 소리 없는 살인자'…향초·방향제 유해성 경고

영국 왕립외과협회(RCP)·왕립보건소아과학회(RCPCH) 연구보고

(서울=뉴스1) 손미혜 기자 | 2016-02-22 18:57:46 송고
© News1


은은한 분위기를 내거나 악취를 내쫓는 데 사용되는 향초나 방향제가 오히려 집안내 소리없는 살인자가 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왕립외과협회(RCP)와 왕립보건소아과학회(RCPCH)는 22일(현지시간) 발표한 공동 연구보고서에서 살충제뿐만 아니라 향초나 방향제 등 손쉽게 구할 수 있는 탈취제가 공기를 오염시켜 치명적인 위험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유럽 전역에서 실내 공기오염으로 숨진 이는 연 9만9000명에 이르며 영국에서 실내외 공기오염으로 인한 사망자수는 최소 연 4만명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일반적으로 집안에서 사용하는 탈취제에는 액상·고체상의 휘발성유기화합물(VOCs)을 포함하고 있다.

특히 대기중에 쉽게 기화되는 리모넨(limonene)은 레몬과 유사한 냄새가 나 탈취제에 주로 사용되지만 이를 들이마시면 체내에서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로 변해 안구·피부질환, 기침, 구역질에서 심할 경우 인후암을 야기할 수 있다.

보고서는 어린아이나 노인의 경우 공기오염에 특히 민감할 수 있지만 악영향은 모든 연령대에 걸쳐 나타날 수 있으며 태아의 폐·간 발달에 문제를 일으키거나 유산으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보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차량 배기가스로 인한 공기오염 위험은 잘 이해하고 있는 반면 실내 공기오염 위험에 대해서는 무지하다며 지역 당국이 공기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야 하며 관련 법 제정도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손미혜 기자(yeoulim@)


▶ 매일 업데이트 최신 만화 100% 무료

▶ 4억원대로 6층건물을 산다! 월 500만원씩 평생..

오늘의 핫이슈

오늘의 주요뉴스

"AI와 공존하는 미래사회 모색"…KFF2016 개막
'AI시대, 미래 대예측' 글로벌 콘퍼런스…朴대통령 "4차 산업혁명 방향 제시하길"
20년전 IBM의 인공지능(AI) '딥블루'가 체스 챔피언 게리 카스파로프를 꺾었다. 최근 구글 딥마…
네이처셀, 세계최초 소변 줄기세포···
중톱
바이오업체 네이처셀이 전 세계 최초로 소변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해 배양·…
임종룡 "STX조선 법정관리, 죽이는···
중톱
STX조선해양 채권단 회의를 앞두고 임종룡 금융위원장이 "법정관리에 들어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