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외교

정대협 "위안부 합의, 피해자 중심의 접근방식 외면"

윤미향 상임대표 "정부가 나서서 합의 무효 주장해야"

(서울=뉴스1) 황라현 기자 | 2016-02-19 17:36 송고
윤미향 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상임대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는 19일 지난해 12월28일 타결된 한일 양국의 일본군 위안부 합의와 관련 "가장 중요하게 반영돼야할 피해자 중심의 접근 방식이 다 무시되고 외면당했다"고 비판했다.

윤미향 정대협 상임대표는 이날 서울 마포구 정대협 사무실에서 외교부 출입 기자들과 만나 "피해자들이 합의를 받아들이지 않을 때는 해결이 아니다"며 "12·28 합의는 무효이고 다시 정의로운 해결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 대표는 "(이번 합의는) 일본 정부의 책임도 강제성도 위안부 문제가 어떤 범죄성을 갖고 있는지의 부분도 인정하지 않았다"며 "이같은 입장에서 일본 정부가 책임을 통감한다고 한 것은 애매모호한 표현"이라고 말했다.

또한 "일본 정부가 법적책임을 인정하지 않은 상태에서 피해자 지원을 위한 10억엔을 출연하는 것은 '인도적'이라는 용어만 빠진 것일뿐 1995년 아시아여성기금과 똑같이 인식될 수 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윤 대표는 이번 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이라는 문구를 포함하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아직 미해결인, 진실이 드러나지 않은 문제를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해결이라고 선언하는 것은 엄청난 폭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도 제대로 해결되지 않은 문제에 대해서 양국이 국제사회에서 상대국을 비판, 비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엄청난 명예훼손이고 인권침해이자 피해자에게 장벽이 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 대표는 또 일본이 합의 이후에도 강제 연행 등을 부정하는 망언들을 일삼은 사례를 언급하면서 "한국 정부가 이제는 일본이 이런 행태를 보이니까 (합의를) 무효라고 할수 밖에 없다는 주장을 나서서 해야하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편 정대협은 이번 합의를 부당성을 알리기 위해 미국 워싱턴 핵안보정상회의를 앞두고 내달 9일 미국을 방문해 현지에서 수요집회 등의 활동을 할 예정이다. 또한 위안부 합의의 문제점을 지적하는 서한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도 전달할 계획이다.




greenao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