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황현희 "'웃찾사' 이적, 많이 고민한 결정"

(서울=뉴스1스타) 권수빈 기자 | 2016-02-19 17:09 송고
황현희가 '웃찾사'에 첫 등장한다.

황현희는 최근 SBS '웃음을 찾는 사람들'에 새롭게 둥지를 틀었다. 그는 19일 방송에서 '덕후 월드'라는 코너를 통해 첫 등장한다.

황현희와 고장환, 김정환, 임지현이 출연하는 '덕후 월드'는 덕후들의 소식을 전하는 뉴스 형식의 코너다. 황현희의 트레이드 마크인 뉴스 포맷을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고 기발한 캐릭터들을 투입했다. 고장환은 줄임말 덕후로, 김정환은 통역사로 등장한다.

황현희가 '웃찾사'로 이적해 새로운 코너를 선보인다. © News1star / SBS


특히 KBS2 '개그콘서트' 출신 황현희의 이적은 화제가 되고 있다. 그는 "'웃찾사'에 와서 기대되고 설렌다. 일단 가장 잘하는 '황현희 식 개그'로 자리 잡은 뒤 완전히 새로운 코너도 보여드리려고 준비 중이다"며 "많이 고민하고 결정한 일이다. 함께 호흡을 맞출 신인 개그맨들의 뛰어난 실력과 개인적으로 친한 김병만 형의 조언이 큰 역할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뿌리 없는 나무'를 선보였던 개그맨 남호연, 최충호, 최백선과 김승진, 김륜희가 합세해 선보이는 '힙합포차'는 힙합 하는 사람들만 모인다는 소문난 포장마차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개그다. 주인아줌마와 청소부, 손님까지 힙합 마니아인 포장마차에 '힙합의 신'까지 등장해 재미를 더한다.

'웃찾사'는 최근 시간대를 변경해 김병만이 출연하는 '정글의 법칙' 방송 직후인 금요일 밤 11시20분에 전파를 탄다.


ppbn@news1.kr

오늘의 인터뷰